“왜 엄마가 딸을 죽여?” 7살 딸 살해한 40대 엄마 구속, 여중생 딸 살해 공모 등 매정한 母情
“왜 엄마가 딸을 죽여?” 7살 딸 살해한 40대 엄마 구속, 여중생 딸 살해 공모 등 매정한 母情
  • 이보라 기자
  • 승인 2019.05.18 0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인천 한 아파트에서 7살 딸을 목 졸라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어머니가 17일 경찰에 구속됐다. A씨는 지난 15일 오전 11시께 인천시 서구 한 아파트에서 딸 B(7)양을 목 졸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소식이 전해지자 여론은 무정한 모정을 탓하고 있다. 아이가 유전병이 있다고 해서 살해를 했다는 이유를 납득하지 못하는 분위기다. 

더불어 최근 불거진 여중생 딸 살해를 공모한 ‘의붓딸 살해 사건’의 친모 유씨 사건과 함께 매정한 모정에 대한 비난도 쏟아지고 있다. 

앞서 의붓딸 살해 사건에서 친모 유씨는 딸 살해를 공모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유씨는 지난달 27일 오후 6시30분쯤 전남 무안군 농로의 승용차 안에서 재혼한 남편 김모(31)씨와 함께 만 12세인 중학생 딸을 살해하고 시신을 이튿날 오전 광주의 한 저수지에 버린 혐의를 받고 있다.

광주동부경찰서는 대한 구속영장을 다시 신청했다. 재혼한 남편과 공모해 12살 중학생 딸을 숨지게 하고 시신을 저수지에 버린 혐의를 받는 유씨는 16일 오후 2시부터 광주지법에서 두 번째 영장실질심사를 받았다.

지난 2일 첫 번째 구속영장이 기각된 이후 2주 만이다.

경찰은 지난달 28일 광주 동구의 한 저수지에서 숨진 채 떠오른 여중생 딸의 시신에서 수면유도제 성분이 검출됐다는 사실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사건 이틀 전인 지난달 25일 친모 유씨가 전남 순천의 한 병원에서 수면유도제를 처방받은 사실을 중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