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한투·NH와 발행어음시장 경쟁한다
KB증권, 한투·NH와 발행어음시장 경쟁한다
  • 김수향 기자
  • 승인 2019.05.15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행어음 판매 연말까지 2조원 수준 목표
이르면 6월초 판매 개시...“발행어음 시장 새로운 바람 불 것”
여의도 KB증권 사옥
여의도 KB증권 사옥

[비즈트리뷴=김수향 기자] KB증권이 세 번째 발행어음 사업자가 된다.

KB증권은 금융위원회로부터 단기금융업 인가를 받았다고 15일 밝혔다.

KB증권은 이미 전산 시스템과 상품 구성 및 판매전략 등에 대한 준비가 완료된 만큼 금융투자협회의 약관 심사를 마치는 대로 이르면 6월 초에 발행어음 판매를 개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발행어음 판매 목표치는 연말까지 2조원 수준으로 설정했으며, 조달 및 투자시장 변화에 따라 유연하게 대응할 계획이다. 발행어음 금리는 동일 등급 회사채 금리, 유사상품 및 경쟁사 금리 등을 참고하여 합리적 수준에서 결정할 예정이다.

상품구성은 원화·외화 수시식, 약정식 상품을 비롯해 적립식 상품도 출시할 예정이며, 일정조건을 충족한 고객에게는 특판 상품도 계획 중이어서 고객의 선택지가 다양해질 전망이다.

발행어음 사업은 자금부에서 사업관리를 담당하며 IB부문이 기업금융관련 업무 및 부동산 자산의 운용을, IPS본부 내 상품기획부에서 판매 및 마케팅을 맡을 예정으로 유관부서간 효율적 업무분담을 통해 이뤄질 예정이다.

KB증권 관계자는 “발행어음 상품을 WM 고객기반 확대를 위한 전략상품으로 육성할 계획”이라며 “동시에 조달된 자금을 통해 기업들에게는 기업금융 최강자인 KB증권의 노하우를 접목하여 기업성장 단계별로 맞춤형 IB솔루션을 제공, 기업과 동반성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며 포부를 밝혔다.

특히 발행어음 사업개시로 CIB복합점포를 통한 중소기업 자금공급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관계자는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에 이어 세번째로 발행어음 사업에 진출하는 만큼, 전사의 역량을 모아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를 출시하여 발행어음 시장에 신선한 바람을 일으키겠다”고 자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