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1분기 6299억 적자…정부, “에너지전환정책과는 무관”
한전, 1분기 6299억 적자…정부, “에너지전환정책과는 무관”
  • 이서진 기자
  • 승인 2019.05.14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 “실적 하락 원인은 전기판매수익 감소와 전력구입비 증가”
산업부, “정부의 정책 의지와는 상관없다”

[비즈트리뷴(세종)=이서진 기자] 한국전력공사(이하 한전)는 14일 공시를 통해 올해 1분기 6299억의 영업적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작년 1분기 영업적자 1276억에 비해 5천23억 증가한 수치이다.

┃자료=한국전력공사
┃자료=한국전력공사

한전은 이날 공식 발표를 통해 실적 하락 주요 원인으로 전기판매수익 감소와 전력구입비 증가를 꼽았다. 전기판매수익은 0.3조 원 감소했고, 전력구입비는 0.7조 원 증가했다.

한전은 전기판매수익 감소가 전년 동계(1~2월) 혹한 대비 기온 상승과 평창 동계올림픽 기저효과로 인한 판매량 감소가 원인인 것으로 보고 있다.

또 발전용 LNG가 등 국제 연료가 상승으로 전력시장가격(SMP)이 크게 상승해 전력구입비가 증가한 것으로 세부 원인을 밝혔다. ’18년 1분기에 톤당 767천원이었던 LNG가는 ‘19년 1분기에 870천원으로 올랐고, 전력시장가격은 kWh당 94.7원에서 110.0원으로 올랐다.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은 한전 실적과 관련, “봄철 미세먼지와 태안 화력발전소 사고도 요인”이라고 말했다. 환경적 요인으로 석탄 화력 발전을 줄이게 됨에 따라 LNG 발전 비율이 높아진 것이 전력시장가격(SMP) 상승에 영향을 줬다는 것이다.

그는 또 "이번 한전의 영업손실 증가가 에너지전환정책과는 무관하다"며 한전 실적과 정부의 정책 의지와는 상관없음을 분명히 했다. 

한전 관계자는 영업손실 지속에 따른 전기요금 상승 우려에 대해 “전기요금 연간 비용이 확정되지 않아서 지금 당장 전기요금 검토사항은 없다”며 “전기 소비구조, 국민 부담, 한전의 재무상태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정부와의 협의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영준 실장도 “현재 전기요금 인상 관련 검토 사안은 없다”며 “전기요금 인상은 국민 부담이므로 논의에 신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