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젠더·동성애자, 한 학급 2명은 성 소수자 추정
에이젠더·동성애자, 한 학급 2명은 성 소수자 추정
  • 이보라 기자
  • 승인 2019.05.14 02:1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캡처)
(사진=KBS 캡처)

에이젠더와 동성애자의 정의에 관심이 증폭했다.

이는 10일 방송된 KBS '거리의 만찬' 여파때문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성소수자 자녀를 둔 부모들이 출연해 각 사연을 전했다.

MC박미선은 생각보다 주위에 성소수자가 많다고 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장서연 인권변호사는 "정확한 통계는 나올 수가 없다"라며 "드러나지 않기 때문에"라고 말했다. 이어 "일반적으로 인구의 약 5%가 성소수자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통계로 따지면 학급에서 한두 명은 성소수자"라고 덧붙였다.

한 동성애자의 어머니는 자녀가 커밍아웃을 하기 전까지만 '성소수자'라는 단어를 몰랐다고 고백하며 무관심했다고 전했다. 그만큼 자신과 동떨어진 단어라고 생각한 것.

한편 이날 방송으로 사회적 성 정체성인 '젠더'의 여러 의미에 뜨거운 관심이 쏟아졌다. 에이젠더는 성별 정체성이 없는 사람. 자기가 어느 성별에도 속하지 않는다고 여기거나, 혹은 '자기 성별에 대한 개념'이 없는 사람을 일컫는 말이다. '노리 메이-웰비'는 성전환 수술을 받았다가, 성전환 수술 후 자신이 남성도 여성도 아니라는 사실을 깨닫고 스스로를 '무성'으로 정했다.

동성애자는 동성 간의 사랑을 하는 사람으로 일반적으로 게이는 남성 동성애자, 레즈비언은 여성 동성애자를 일컫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어이없네 2019-05-14 02:43:02
5%같은 소리 하고있네. 대한민국에 250만명이 성소수자란 소리냐? 무슨 말도안되는 소리를 이렇게 당연하듯이 내뱉는 저의가 궁금하네... 아이들 조기교육 시켜서 게이 레즈 트젠같은 정신"병자로 만들겠다는 뜻이잖아? 이딴 자극적인 프로그램을 지상파에서도 보게 되다니 게이비에스도 명이 다했구만? LGBT, 에이젠던지 뭔지 죄다 정상적인 생활을 할 수 없게 하는 정신"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