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1Q 영업익 전년 동기 比 14.8%↓…원재료 인상·투자 영향
CJ제일제당, 1Q 영업익 전년 동기 比 14.8%↓…원재료 인상·투자 영향
  • 제갈민 기자
  • 승인 2019.05.13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제갈민 기자] CJ제일제당이 올해 1분기 햇반컵반, 고메, 비비고 죽 등 주요 브랜드 성장과 인수합병(M&A) 효과로 전체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5.4% 늘어난 5조178억원을 기록했다.

CJ제일제당 2019년 1분기 전사 실적(대한통운 포함). 사진=CJ제일제당
CJ제일제당 2019년 1분기 전사 실적(대한통운 포함). 사진=CJ제일제당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791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14.8% 감소했다. 이는 식품 원재료 가격 인상과 충북 진천 신 공장 초기 투자비용으로 인한 것이다. 또 CJ헬스케어가 한국콜마 측으로 매각된 것도 영업이익 하락에 영향을 끼쳤다.

특히 국내외 주력 제품 판매 호조와 미국 슈완스 인수 효과로 식품 부문의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 사료용 아미노산의 전략적 판가 운영 등으로 인한 매출 감소에도 불구하고, 식품 조미소재의 판매가 확대되면서 바이오 부문 매출은 전년 수준을 유지했다.

식품사업부문 매출은 1조7205억원을 기록했다. 햇반컵반, 고메 등 주요 제품은 물론 비비고 죽의 성공적 시장 진입에 힘입어 HMR 제품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43% 성장했다. 김치가 44%, 햇반이 21% 성장하는 등 주력 제품군 역시 확고하게 성장했다. 글로벌 식품 매출은 슈완스 3월 실적이 반영되고 중국과 베트남 등도 크게 증가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198% 성장하는 성과를 거뒀다.

그린 바이오와 생물자원을 아우르는 바이오사업부문 매출은 1조902억원을 달성했다. 식품 조미소재인 핵산의 시황 호조에 따른 판가, 판매량 증가 등 지속적인 지배력 강화로 그린 바이오 사업의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비 약 8% 증가한 524억원을 기록했다. 생물자원 사업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따른 일시적 축산가 하락으로 부진했으나 곡물가 상승에 따른 해외 사료 판가 인상으로 2% 매출 성장을 기록했다.

하반기부터는 식품 및 바이오 사업의 시장 지배력 확대에 따른 고성장세가 예상된다. 글로벌 유통채널 확장과 슈완스를 비롯한 해외 M&A 효과가 2분기 이후 하반기에 들어서면서 본격적으로 반영될 예정이다. 주요 원재료 가격 또한 2분기 이후 하향 안정세에 접어들 것으로 보여 수익성 개선에도 보탬이 될 전망이다.

식품사업부문은 확고한 시장지위를 갖고 있는 만두, 햇반, HMR 등 주력 제품의 성장을 극대화하고, 진천 식품통합생산기지 가동을 통해 생산 효율성 제고에 주력한다. 미국 시장 내 만두 및 면, 상온·냉동레디밀, 햇반, 김 등으로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대하는 동시에 슈완스와의 시너지를 통해 메인스트림 시장으로 진입할 계획이다. 더불어 중국 현지화 만두를 앞세운 냉동 사업 확대, 베트남 내 냉장·냉동 인프라 조성을 통해 수익성 제고와 글로벌 성장 가속화에 주력할 방침이다.

바이오부문에서는 R&D 기반의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생산성 극대화 및 원가 경쟁력을 확보하고, 핵산과 트립토판 등 고수익군 제품의 생산을 확대해 시장 지배력을 더욱 강화시킨다는 전략이다. 생물자원 부문은 아프리카돼지열병 영향이 일부 지속될 것으로 보이지만, 글로벌 축산가격이 4월부터 반등하고 있어 수익성이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