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변창흠 사장, 현장경영 박차
LH 변창흠 사장, 현장경영 박차
  • 구남영 기자
  • 승인 2019.05.08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창흠 사장 ㅣ LH
변창흠 사장 ㅣ LH

[비즈트리뷴=구남영 기자] LH는 변창흠 사장이 '현장경영'에 속도를 내고 있다.

변 사장은 최근 주거복지 현장 방문에 이어 도시재생사업지구 및 공공주택 건설현장을 방문하는 등 현장경영에 힘을 쏟고 있다. 
 
변 사장은 지난달 29일 있었던 취임식에서 ‘도시재생 공공디벨로퍼’로서의 LH의 역할과 함께 국민들의 신뢰를 얻기 위한 기반으로 주거복지·건설현장의 철저한 안전관리를 강조한 바 있다.

변 사장은 이를 직접 점검하기 위해 LH가 추진하고 있는 청주 도시재생사업 및 세종 행정중심복합도시 내 공공주택 건설현장 점검에 나선 것이라는 게 LH측의 설명이다.
 
먼저, 변 사장은 청주 문화산업단지(옛 연초제조창) 도시재생사업현장을 방문하여 공사 진행 및 준공 일정 등을 직접 점검했다.
 
청주 문화산업단지는 옛 연초제조창 원료공장을 리모델링하는 사업으로, 지난 ‘14년 도시재생 선도지역 지정 후 ‘18년 4월 공사에 착수해 금년 7월 준공을 앞두고 있다.
 
사업이 완료되면 과거 국내 제1의 담배공장(면적 12만㎡)은 공예 클러스터 및 각종 체험시설 등이 조성된 ‘문화거점공간’으로 탈바꿈할 예정이다.
 
현장에서 변 사장은 “청주 연초제조창과 같이 오랫동안 골칫거리였던 쇠퇴한 구도심을 지자체와 민간의 협력을 통해 새롭게 재생하는 사업모델을 창출하여 도시재생사업의 실행력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도시재생현장 점검 후 변 사장은 곧바로 세종 행복도시에 위치한 공공주택 건설현장으로 이동해 작업발판, 안전난간 등 건설현장 내 시설물을 직접 점검하며 안전상황을 면밀히 살폈다.

 
이 자리에서 변 사장은 LH 및 시공사 직원들에게 “안전사고에 취약한 부분은 없는지 시설물 점검을 꼼꼼히 실시하고, 정기적인 안전교육을 통해 건설현장 노동자 안전의식 제고에 만전을 기해달라"며,  “LH는 최근 정부에서 발표한 ‘건설현장 추락사고 방지대책’의 실효성 강화를 위해 건설공사 특별 안전점검 등 사고 없는 작업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