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당, 새 원내대표 9일 합의추대…천정배 유력
민주평화당, 새 원내대표 9일 합의추대…천정배 유력
  • 구남영 기자
  • 승인 2019.05.07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ㅣ연합뉴스

[비즈트리뷴=구남영 기자] 민주평화당은 7일 의원총회에서 차기 원내대표 합의추대를 시도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하고 9일 의총에서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

   
최경환 원내대변인은 의총 후 브리핑에서 "오늘과 내일 의견을 더 모아 9일 의총에서 합의 추인 방식으로 최종결정을 내려 원내대표 선출을 마무리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의총에서는 6선의 천정배 의원을 새 원내대표로 합의추대 하는 쪽으로 의견이 모아지는 분위기였지만, 일부 이견이 있어 추가 논의를 하기로 했다.

   
앞서 당내에서는 차기 원내대표 후보군으로 천 의원과 함께 4선 조배숙 의원, 3선 유성엽 의원, 재선 황주홍 의원 등이 거론되는 가운데 현 장병완 원내대표 유임 의견도 제기됐다.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의총 후 기자들과 만나 "조배숙 의원과 황주홍 의원은 '만약 천정배 의원을 원내대표에 합의추대 할 경우 본인들은 출마할 생각이 없다'고 했다"고 말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의총 전에 당내 이견이 빨리 해소될 경우 이르면 내일이라도 합의추대 절차를 마무리 할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