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에 고양 창릉·부천 대장 추가…서울에도 추가공급
3기 신도시에 고양 창릉·부천 대장 추가…서울에도 추가공급
  • 강필성 기자
  • 승인 2019.05.07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강필성 기자] 3기 신도시에 고양시 창릉동, 부천시 대장동이 추가로 선정됐다. 정부는 이들 신도시에서 총 5만8000가구를 공급하겠다는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수도권 주택 30만호 공급안-제3차 신규택지 추진 계획’을 발표하고 고양시 창릉동 813만㎡에 3만8000가구, 부천시 대장동 343만㎡에 2만가구를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사당역 복합환승센터에 1200가구, 창동역 복합환승센터에 300가구, 왕십리역 철도부지에 300가구 등 서울권 택지에도 모두 1만가구의 주택이 들어선다. 안산 장상(신안산선 신설역), 용인 구성역(분당선 구성역, GTX-A 신설역), 안양 인덕원(4호선 인덕원역) 등 경기권 지구에도 4만2000가구가 지어진다.

이를 포함한 택지 22곳에 공급되는 전체 주택 규모는 모두 11만 가구이다.

신도시 교통 대책으로는 우선 고양 창릉 지구의 경우 새절역(6호선·서부선)부터 고양시청까지 14.5㎞ 길이의 '고양선(가칭)' 지하철이 신설된다.

화전역(경의중앙선)과 고양시청역 등 7개 지하철 신설역은 BRT(간선급행버스체계)로 연결된다.

일산 백석동부터 서울문산고속도로를 연결하는 4.8㎞ 자동차 전용도로도 새로 놓이고, 창릉지구와 제2자유로도 4차로로 이어질 예정이다.

교통 체계가 확충되면 여의도에서 25분(서부선 이용), 용산에서 25분(경의중앙선), 서울 강남에서 30분(GTX) 정도면 고양 창릉 지구로 접근할 수 있다는 게 국토부의 설명이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지난해 9.13 대책과 수도권 주택 공급 확대 등의 영향으로 최근 주택 시장은 하향 안정세이지만 오랜 기간 더 확실하고 굳건하게 자리잡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수요-공급의 균형 관리를 통해 주택시장을 안정시키려고 30만호 주택공급을 약속했고, 차질없는 이행을 위해 3차 공급 계획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정부는 앞서 3기 신도시로 남양주 왕숙, 하남 교산, 인천 계양 테크노밸리, 과천 과천동 지구 등을 선정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