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력 갑론을박’ 20년 차 김사랑, ‘어비스’ 출연에 연기력 언급…이유는?
‘연기력 갑론을박’ 20년 차 김사랑, ‘어비스’ 출연에 연기력 언급…이유는?
  • 이보라 기자
  • 승인 2019.05.07 00: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N 캡처)
(사진=tvN 캡처)

배우 김사랑이 ‘어비스’ 까메오 출연으로 연기력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6일 첫 방송한 tvN월화드라마 ‘어비스’에서 김사랑은 고세연 역으로 출연했다. 이날 김사랑은 여신 검사로 출연했다. 사건을 파헤치던 중 죽음을 맞이한 김사랑은 어비스 구슬로 인해 박보영으로 다시 태어났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김사랑의 외모를 극찬했다. ‘갓사랑’이라고 불릴 만큼 완벽한 외모를 선 보였지만 일부 시청자들은 연기력을 짚고 넘어갔다. 

인터넷상에는 “nmh1****김사랑 연기.....가 나랑 안 맞더라. 충격이었어. 그 꽃다발 받는 장면도 오버였고 아빠가 준 팔찌를 보여주기치고는 이제 박보영나오니까 2화까지만 보고 생각해 볼게요. 내용이 많이 어수선하다랄까 표현을 못 하겠네. 그냥 이리저리 튀어요. 서검사도 어색하고” “abpl**** 김사랑 연기 왜 못하지?”라며 김사랑의 연기력이 부족했다는 의견이 적지 않다. 

그런가 하면 “shin****김사랑은 왜 주인공으로 안나오지? 외모 연기 다 박보영보다 더 좋은 것 같은데” “나** 내 생각에는 원래 김사랑 연기 별로지만 이 정도 까지는 아니었는데 아마도한 회만 나오니까 박보영 톤으로 연기하느라 더 이상했던 걸로 보임”이라며 연기가 부자연스러웠던 이유를 분석하는 이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Jwmoon 2019-05-07 00:48:18
연기 세상 잘하구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