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외화증권 결제액 43조원 육박
1분기 외화증권 결제액 43조원 육박
  • 김수향 기자
  • 승인 2019.04.25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김수향 기자] 한국예탁결제원은 올해 1분기 국내 투자자의 외화증권 결제금액이 약 378억9000만달러(한화 약 43조원)로 전 분기(251억6000만달러)대비 50.6% 증가했다고 25일 밝혔다.

분기별 결제금액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외화증권 가운데 외화주식 결제금액은 91억7000만 달러로 24.8% 늘었고 외화채권 결제금액은 287억2000만달러로 61.3% 증가했다.

시장별로는 유로시장(234억3000만달러)과 미국(115억4000만달러) 비중이 컸고 홍콩(14억9000만달러), 중국(4억6000만달러), 일본(4억3000만달러)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결제금액을 매수와 매도로 나눠 보면 외화증권 매수금액이 206억7000만달러(주식47억8000만 달러, 채권158억9000만달러)였고 매도금액은 172억2000만달러(주식43억9000만달러, 채권128억3000만달러)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