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증권, 일부 부서 여의도 이전..."영업력 강화 목표"
흥국증권, 일부 부서 여의도 이전..."영업력 강화 목표"
  • 김수향 기자
  • 승인 2019.04.25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김수향 기자] 흥국증권이 법인, 채권 등 브로커리지 부문 영업강화를 위해 여의도 사무실을 새로 마련한다고 29일 밝혔다. 영업부문 중 주식영업과 채권관련영업부서가 여의도로 이전하게 된다.

흥국증권 측은 증권사, 자산운용사 등이 밀집해 있는 여의도와 영업연관성이 높은 법인영업본부, 채권금융본부, 종합금융본부, 투자금융본부 등 영업부서와 리서치센터, 자금·결제업무 부서가 여의도 증권타운에 새로 마련한 사무실로 이동하게 된다고 전했다. 본사에는 IB관련 부서와 관리부서가 남게 된다.

흥국증권 관계자는 “이번 여의도 이전을 통해 법인·채권관련부문의 영업력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