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서산 공장서 근로자 3명 질식
현대오일뱅크 서산 공장서 근로자 3명 질식
  • 최창민 기자
  • 승인 2019.04.18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최창민 기자] 충남 서산시에 위치한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 폐유 저장시설에서 A(33) 씨 등 근로자 3명이 유증기에 질식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협력업체 직원인 이들은 18일 오전 10시10분께 펌프 교체작업을 하던 중 가스를 마신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연합뉴스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ㅣ연합뉴스

A 씨는 중상을 입고 현대오일뱅크 자체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진 뒤 다시 닥터헬기로 천안에 있는 대학병원으로 이송됐다. 나머지 2명은 경상을 입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발견 당시 A 씨 의식과 호흡이 없었다"며 "현재는 중환자실에 있다"고 말했다.

현대오일뱅크 측은 "작업장에 쓰고 들어가는 공기호흡기에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업체 관계자를 상대로 안전조치 이행 여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