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스마트드론', 군사용으로 거듭나다…31사단과 해상 작전 펼쳐
LGU+ '스마트드론', 군사용으로 거듭나다…31사단과 해상 작전 펼쳐
  • 설동협 기자
  • 승인 2019.04.17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설동협 기자] LG유플러스는 제31보병사단과 전라남도 여수시 무슬목 서쪽 1.6km 해상에 있는 죽도·혈도 인근에서 10여분간 군사용 드론에 기반한 해상 작전 실증을 펼쳤다고 17일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이번 해상 작전 실증은 U+스마트드론을 통한 ▲해상 상황 실시간 대응 ▲해안 수색 정찰 ▲고속 침투 상황 대응 ▲건물 내부 수색 ▲주둔지 경계 ▲봉쇄선 내 공중 수색 등을 선보이며 다양한 드론 활용 방안을 제시했다.
 
사진=LGU+ 제공
사진=LGU+ 제공
가장 눈에 띄는 시연은 해상 상황 실시간 대응이다. 31사단이 드론을 통해 미상선박을 수색·발견하고, 열화상 카메라로 선박 내 인원 2명을 확인했다. 이후 드론에 장착된 VoLTE 스피커로 직접 경고 방송을 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미상선박이 도주하자 300m 가량을 드론으로 추적하며 여수 해경이 선박을 진압할 수 있도록 작전 공조를 펼쳤다. 현장에서 약 120km 떨어진 전남 광주 31사단 사령부에서는 U+스마트드론의 관제 시스템을 통해 작전 상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제어하기도 했다.

서재용 LG유플러스 기업5G사업담당 상무는 "5G 기반의 U+스마트드론은 고용량 이미지를 고속 촬영하고 실시간 전송해, 긴급 상황에도 즉시 대응이 가능해진다"라며 "향후 관제 시스템에 인공지능(AI)·빅데이터를 접목하고 민·관·군 협력을 통해 지속적으로 드론의 활용도를 넓혀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시연에서는 드론 제조사 '유시스' 기체 2대와 '위메이크' 기체 1대가 사용됐다. TB-504 모델 2대는 각각 정찰용과 촬영용으로 쓰였으며, 블랙카멜 모델 1대는 VoLTE 스피커를 통한 경고방송용으로 활용됐다.

각 드론은 50~70m 상공에서 15~55km/h 속도로 이동했으며, 전방출동방지 및 자동회피 기능으로 서로 10m 이상의 간격을 유지하며 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