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4차 산업혁명 분야 창업 기업 육성 협업 체계 구축
중기부, 4차 산업혁명 분야 창업 기업 육성 협업 체계 구축
  • 전지현
  • 승인 2019.04.04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계 부처 11곳·주관 기관 17곳과 업무 협약 체결

[비즈트리뷴=전지현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홍종학, 이하 중기부)는 4차 산업 혁명 분야 청년 예비 창업자를 육성하기 위해 관계 부처 11곳, 주관 기관 17곳과 합동으로 ‘2019년 예비 창업 패키지 관계 부처 업무 협약식’을 5일 드림플러스 강남에서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서는 그간 사업 추진 경과를 발표하고 청년들에 대한 응원 메시지를 전달하며 부처 기관간 효율적 사업 추진 방향과 창업 정책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진다.

이번 협약에 참여한 관계 부처는 중기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문화체육관광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환경부,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금융위원회, 산림청, 특허청 등이다.

예비 창업 패키지는 만 39세 이하 청년 예비 창업자가 창업 사업화를 원활히 준비하도록 창업 사업화 자금(최대 1억원)을 묶음으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모집 분야는 일반, 여성 특화, 소셜 벤처, 4차 산업 혁명 분야다.

4차 산업혁명 분야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인공 지능) ▲문화체육관광부(관광) ▲산업통상자원부(VR/AR, 신소재, 에너지 신산업, 지능형 로봇, 사물 인터넷) ▲보건복지부(스마트 헬스케어) ▲환경부(스마트 시티) ▲국토교통부(스마트 시티, 자율 주행) ▲해양수산부(에너지 신산업, 해양 신소재) ▲금융위원회(핀테크) ▲산림청(스마트 팜) ▲특허청(빅 데이터, 스마트 시티) 등 관계 부처 11곳과 주관 기관 17곳에서 청년 예비 창업자 400명을 모집할 계획이다.

이번 모집은 광주과학기술원 등 주관 기관 17곳에서 진행되며, 모집 기간은 8일부터 5월7일 오후 6시까지이다. 신청을 희망하는 청년 예비 창업자는 모집 기간 동안 케이스타트업 누리집에서 주관 기관을 선택해 사업을 신청해야 한다.

석종훈 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은 “부처별로 특화된 역량을 활용하여, 4차 산업 혁명 분야의 청년 창업 기업을 발굴·육성할 계획”이라며 “혁신적인 창업 소재가 있는 청년 창업가를 지원하는데에 관계 부처 간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