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약품, ‘장애인 운동선수 트레이닝 및 지도교육’ 고용 계약 진행
제일약품, ‘장애인 운동선수 트레이닝 및 지도교육’ 고용 계약 진행
  • 전지현 기자
  • 승인 2019.04.04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제일약품
출처=제일약품

[비즈트리뷴=전지현 기자] 제일약품(대표이사 사장 성석제)은 지난 3일 국내 최대의 스포츠마케팅사인 (주)갤럭시아에스엠(대표이사 심우택)과의 ‘장애인 운동선수 트레이닝 및 지도교육’ 계약을 통해 장애인 운동선수 7명을 고용했다고 밝혔다.

이날 진행된 근로계약식에는 제일약품에 입사하게 된 7명의 선수를 비롯해 제일약품과 갤럭시아에스엠 임직원이 참석했으며, 대전서구장애인체육회와 시흥시장애인체육회 관계자도 참석해 선수들의 앞날을 응원했다. 

제일약품에 입사하게 된 7명의 선수는 탁구 종목의 김명학, 오평선, 김창기 선수, 육상 종목의 조한구 선수, 수영 종목의 안웅 선수, 골프 종목의 김두현 선수 그리고 농구 종목의 김성현 선수다. 이들 일곱 명의 선수는 앞으로 제일약품에 소속돼 장애인 운동선수로 활약하게 됐으며, 갤럭시아에스엠의 ‘장애인 운동선수 트레이닝 및 지도교육’ 시스템을 통해 부상 및 상해 예방, 재활 관리 등의 지도교육을 받게 된다.

고용 계약식에 참석한 성석제 대표이사는 "우리 제일약품은 오늘부터 한 식구가 될 선수들이 안정적인 선수 생활을 이어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고 이번 협약이 장애인에 대한 임직원들의 인식이 개선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활용하고자 한다"며 "앞으로 어떠한 편견도 없는 포용적인 조직문화를 구성, 이를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장애인 스포츠 발전과 사회적 가치 실현에 보탬이 되고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7명의 선수를 고용한 제일약품은 다음달 중 3명의 선수를 추가 고용할 계획도 갖고 있다.

한편 제일약품은 1959년 창립, 유명한 제품 슬로건 ‘바쁘다 바빠’로 잘 알려져 있는 진통소염제 ‘제일파프’와 ‘붙이는 진통 소염제-케펜텍’ 등의 브랜드파워를 앞세워 국내 습포제 시장의 성장을 주도, 이를 일반에게 대중화 시키는 계기를 마련했었고, 동시에 국내 경피흡수제 연구개발을 위한 기반을 다졌으며, 또 전문의약품 부문에서 괄목할만한 성장을 이뤄왔다.

제일약품은 2016년도에 분야별 전문성 강화와 사업별 집중화를 위하여 일반의약품 사업부문이 ‘제일헬스사이언스’로 분활, 2017년에 지주사업을 영위하는 제일파마홀딩스가 설립, 전문의약품에 집중하는 새로운 제일약품으로 거듭났으며 우리나라 의료의 발전과 환자분들의 삶의 질을 높이는 일에 공헌을 해 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