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사 CEO 연봉 1위, 박정호 SKT 사장…지난해 '35억원'
이통사 CEO 연봉 1위, 박정호 SKT 사장…지난해 '35억원'
  • 설동협 기자
  • 승인 2019.04.02 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설동협 기자]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지난해 국내 통신3사(SKT, KT, LGU+) 최고경영자(CEO) 중 가장 많은 연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통신3사의 2018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박 사장은 지난 한 해 급여로 11억5000만원과 상여금 23억5000만원 등 총 35억600만원을 받았다. 이는 2017년 실제 연봉 24억9900만원보다 10억원가량 늘어난 규모다.
 
사진=각 사 제공
SK텔레콤은 박 사장의 상여금이 증가한 데 대해 2017년 매출이 3년만에 턴어라운드에 성공한 데다 가입자 3000만명을 돌파하는 등 이동통신사업의 리더십을 공고히 한 점이 반영됐기 때문이라는 입장이다. 데이터와 인공지능(AI) 역량 등 뉴(New) ICT 영역의 핵심기술을 확보해 미디어·IoT·커머스 사업의 신성장 동력을 확보한 점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다음으로는 황창규 KT 회장이 같은 기간 상여금 8억6800만원을 포함해 총 14억4900만원을 보수로 받았다. 이는 2017년 23억5800만원이나 2016년 24억3600만원보다 9억원 이상 줄어든 규모다. 상여금이 2017년 17억7600만원에서 작년 8억6800만원으로 줄어든 데 따른 것으로, 급여는 전년과 같은 5억7300만원이었다.

지난해 7월 취임한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6억2800만원을 받았다. 근무 기간이 짧아 상여금은 받지 못했다. 전임 대표이사인 권영수 부회장은 상여금 9억6000만원을 포함해 총 18억2300만원을 받았다.

한편, 직원 평균 연봉에서도 SK텔레콤이 가장 높았다. SK텔레콤 직원 평균 연봉은 지난해 말 기준 1억1600만원을 기록했다. 금감원 지침 변경에 따라 미등기임원 86명의 보수가 포함되면서 전년보다 1000만원 가량 증가했다.

KT는 평균 8100만원, LG유플러스는 7600만원이다. 직원 수는 KT가 2만3835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LG유플러스는 1만628명, SK텔레콤은 4945명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