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사랑의 헌혈 캠페인 누적 참여자 6,904명
한미약품 사랑의 헌혈 캠페인 누적 참여자 6,904명
  • 승인 2017.07.10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ntitled.png▲ 한미약품 제공
 
[비즈트리뷴] 한미약품(대표 우종수·권세창)이 ‘사랑의 헌혈캠페인’에 그룹사 임직원 202명이 참여했다고 10일 밝혔다.
37년간 지속돼 온 이 캠페인의 누적 참여자수는 총 6,904명으로 늘었다.

한미약품 헌혈캠페인은 창업주인 임성기 회장이 1980년 11월 서울 지하철 시청역에 마련된 국내 첫 번째 헌혈의 집 개소에 발벗고 나선 것을 계기로 시작됐으며, 한미약품은 1981년 1월부터 이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국내 제약업계 최장기 공익 캠페인이다.

이번에 진행한 헌혈캠페인에는 서울 송파구 본사와 경기도 동탄 연구센터, 경기도 팔탄 및 평택 세파플랜트 직원들이 참여했으며, 오는 9월에는 평택 바이오플랜트와 국내 영업부 대상의 캠페인도 진행될 예정이어서 누적 참여자수는 더욱 늘어날 예정이다.

한미약품이 현재까지 모은 헌혈양은 총 220만9,280cc(1인당 320cc 기준)로, 이는 최소 2만712명에게 수혈할 수 있는 양이다.

한미약품 사회공헌팀 임종호 상무는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흔쾌히 헌혈증서를 기부해 준 한미약품 임직원들에게 감사하며, 기부한 헌혈증은 한국혈액암협회를 통해 긴급수혈이 필요한 2명의 환우들에게 전달됐다”면서 “한미약품은 앞으로도 도움을 필요로 하는 어려운 이웃을 위해 사랑의 헌혈 행사를 비롯한 다양한 나눔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려흔기자 eerh9@biztribune.co.kr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