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5G 시대 AR로 승부본다…프로야구 개막에 맞춰 '5GX 체험존' 운영
SKT, 5G 시대 AR로 승부본다…프로야구 개막에 맞춰 '5GX 체험존' 운영
  • 설동협 기자
  • 승인 2019.03.24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설동협 기자] SK텔레콤이 본격적인 5G 시대를 앞두고, 지난 2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개막전에서 AR(증강현실)을 활용한 깜짝 이벤트를 선보였다.
 
24일 SK텔레콤에 따르면 개막전 시구에 앞서 AR로 형상화한 대형 비룡을 세계 최대 규모 전광판인 SK행복드림구장 '빅보드'에 띄우는 이벤트를 열었다.
 
사진=SKT 제공
사진=SKT 제공
SK텔레콤은 SK와이번스의 상징이자 상상 속 동물인 비룡이 판타지 영화 속 한 장면처럼 경기장 지붕과 관중석 위를 날아다니는가 하면 그라운드 위에서 포효하는 등 마치 살아있는 비룡이 구장 내를 실제로 누비는 것과 같은 장면을 연출했다.
 
이외에도 이번 이벤트에는 ▲현실 세계를 가상으로 복제하는 'eSpace' 하이퍼 스페이스 플랫폼 ▲AR콘텐츠를 자유자재로 생성∙공유하는 'T 리얼 플랫폼(T real Platform)' 등 SK텔레콤이 오랜 시간 자체적으로 개발해온 다양한 AR∙VR 기술이 활용됐다.
 
SK텔레콤은 이를 활용, 경기장 전체를 실제 크기와 동일한 3D 디지털 모델로 자동 재구성해 대형 AR 캐릭터가 위치 및 포즈에 따라 경기장 공간과 정확하게 맞춰지도록 했다. 또, 카메라의 움직임, 빛의 방향 등에 실시간으로 반응하도록 해 더욱 실감 나는 비룡의 모습을 전광판 화면에 담아냈다.
 
SK텔레콤은 AR을 활용해 각 이닝 사이에 실시간 야구 퀴즈 이벤트도 진행했다. 관중들이 '5GX AR' 앱을 통해 퀴즈를 풀면 각자 선택한 답이 AR 종이비행기가 되어 날아가 다른 사람들이 날린 비행기와 함께 군집 비행을 하며 경기장을 뒤덮는 초대형 AR 로고를 만드는 퍼포먼스를 연출했다. 이를 통해 혼자 보는 AR이 아닌 다른 사람들과 함께 만들고 공유하는 새로운 형태의 AR 서비스를 선보였다.
 
한편, SK텔레콤은 이날부터 인천 SK행복드림구장 내에 5GX 체험존을 운영하기 시작했다. 이곳에서는 VR 야구 생중계, 135km/h 구속 VR 체험, AR 야구 카드 게임을 비롯해, 5GX 와이드 뷰, 한발 빠른 중계 등 SK텔레콤의 '5GX 프로야구' 서비스를 한자리에서 체험해볼 수 있다.
 
전진수 SK텔레콤 미디어랩스장은 "5G 특성인 초고속·초저지연 데이터 전송, 초연결을 활용하면 실감 미디어의 수준이 비약적으로 발전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향후 5G 기반의 AR∙VR 혁신이 고객 생활 속에서 체감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