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서울시50플러스재단과 사회공헌활동 협력 나선다
LG유플러스, 서울시50플러스재단과 사회공헌활동 협력 나선다
  • 설동협 기자
  • 승인 2019.03.21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설동협 기자] LG유플러스는 서울특별시 50플러스재단과 50세 이상 세대의 새로운 도전을 응원하는 사회공헌활동 협력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LG유플러스에 따르면 이번 협약은 50세 이상 세대를 위한 건강, 여행, 취미 등 다양한 맞춤 정보로 인생 2막에 도움을 주는 미디어 서비스 'U+tv 브라보라이프'를 선보인 LG유플러스와 50+세대(만 50세 이상 만 64세 이하)의 성공적인 인생 재설계를 지원해온 50플러스재단이 양사의 핵심 역량을 바탕으로 새로운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하기 위해 체결됐다.
 
양사는 '50+브라보라이프!'라는 연간 캠페인을 통해 ▲50플러스캠퍼스 내 '스마트라이프 체험존' 구축 ▲50+유튜브스타 발굴 및 육성 프로젝트 진행 ▲50+강연 페스티벌 개최 등에 상호 협력하고 추가 지원 활동을 발굴한다.

LG유플러스는 현재 서울시 50플러스재단에서 운영 중인 3개 캠퍼스에 건강, 취미, 여행, 피플 등 50+세대 관심 주제 콘텐츠를 한 곳에 모은 U+tv 브라보라이프를 손 쉽게 즐길 수 있도록 '스마트라이프 체험존'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양사는 또, 구글과 함께 시니어 유튜브 크리에이터 발굴 및 육성 프로젝트 '50+유튜브스타 캠프'를 상반기 내 진행할 예정이다. 전국 시니어를 대상으로 참가자 모집 후 전문강사 및 유명 유튜버의 멘토링, 디지털 콘텐츠 제작 교육 등을 제공한다.

이외에도 LG유플러스는 은퇴 후 두 번째 직업을 찾은 성공사례와 월 수입, 초기 투자 비용, 전국 교육 기관 등 실제 도움이 되는 창업 노하우를 담은 U+tv 브라보라이프의 자체제작 콘텐츠 '나의 두 번째 직업' 기획 경험을 살려 50세 이상 세대를 위한 강연 페스티벌 및 문화 축제 진행에 나선다. '브라보 50+강연 페스티벌'을 통해 인생 후반기 새로운 방향을 찾거나, 바쁜 일상으로 내면을 제대로 돌보지 못한 장년층을 위한 의미 있는 모색과 성찰의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준용 LG유플러스 스마트홈부문장 전무는 "은퇴 이후에도 계속 배우고 새로운 일을 시작하고 싶어하는 등 삶에 대해 적극적이고 긍정적인 시각을 가진 50세 이상 세대를 지원하는 뜻 깊은 일에 함께하게 됐다"며 "50플러스재단과의 상호 협력을 통해 사회적 공유 가치 창출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LG유플러스가 지난 2월 선보인 U+tv 브라보라이프는 ▲서울대학교병원 공동 제작 건강 프로그램 등 자체 제작 차별화 콘텐츠 ▲건강·취미·여행 등 원하는 콘텐츠를 쉽게 찾는 주제별 카테고리 구성 ▲쉽고 편안한 사용자 환경(UI)이 특장점이다. 기존 U+tv 고객의 경우 별도 추가 요금 없이 무료로 이용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