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하는 날' 강호동, 돈스파이크X홍윤화와 외식 "너무 신기하다. TV 안으로 들어온 기분"
'외식하는 날' 강호동, 돈스파이크X홍윤화와 외식 "너무 신기하다. TV 안으로 들어온 기분"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3.19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식하는 날'  |  SBS Plus 제공
'외식하는 날' | SBS Plus 제공


[비즈트리뷴] ] ‘외식하는 날’이 화제다.


오늘(19일) 방송될 SBS Plus ‘외식하는 날’ 31회에서는 ‘고삼(고기+삼남매) 트리오’ 강호동-돈스파이크-홍윤화가 서울의 한 고깃집을 초토화시킨 현장이 방송된다.


방송에 앞서 진행된 촬영에서 돈스파이크와 홍윤화는 고깃집에 앉자마자 짚불소갈비 12인분과 음료수를 종류별로 하나씩 주문했다. 두 사람의 모습에 강호동은 한 마디도 못 한 채 눈치를 보며 토끼 눈으로 쳐다 보다가 결국 웃음을 터뜨렸다.


강호동은 “너무 신기하다”라며 “TV를 보고 있다가 너무 좋아서 TV 안으로 들어온 것 같다. 내가 방송 경험이 그리 없는 편이 아닌데도 신기하다. 오른쪽에 돈스, 왼쪽에 윤화가 있다. 우(右)돈 좌(左)홍이다”라고 말했다.


세 사람은 짚불소갈비 12인분을 시작으로 짚불삼겹살, 냉면, 된장찌개까지 상상초월 역대급 먹방을 선보였다. 특히 돈스파이크와 홍윤화는 네버 엔딩 주문으로 강호동을 놀라게 했고, 강호동은 스튜디오에서 “내가 알고 봤더니 소식을 하더라”라고 기죽은 것처럼 말해 출연진들을 폭소케 했다.


한편, '외식하는 날'은 매주 화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