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RT 유실물 현황 분석 결과 … 블루투스 이어폰 유실 1년 새 4배 증가
SRT 유실물 현황 분석 결과 … 블루투스 이어폰 유실 1년 새 4배 증가
  • 구남영 기자
  • 승인 2019.03.18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실물 ㅣSRT
유실물 ㅣSRT

[비즈트리뷴=구남영기자] SR(대표이사 권태명)은 2018년 한 해 동안 고객의 유실물 현황을 분석한 결과 총 6,549건이 발생했으며, 이 중 주인이 되찾아간 유실물은 4,229건으로 인계율은 약 65%였다고 18일 밝혔다.

품목별로는 전자제품이 1,601건(24%), 가방이 1,587건(24%)으로 전체 유실물의 절반가량을 차지했으며, 현금·지갑류와 의류가 각각 1,130건(17%)과 685건(10%)으로 그 뒤를 이었다.
 

전자제품류 중에서 가장 큰 비율을 차지한 것은 휴대폰(1,036건)이었다. 특히, 블루투스 이어폰의 유실건수는 2017년 17건에서 2018년 75건으로 4배 이상 급증했으며, 2019년 1∼2월에만 24건이 발생해 승객의 주의를 당부했다.
 

수서역 김기진 역무원은 “블루투스 이어폰은 크기가 작아 틈새로 들어가면 찾기 힘들다”면서 “이어폰이 본인도 모르는 사이 주머니에서 빠질 수 있으니 내리기 전 앉았던 좌석 주변을 한 번 더 확인해 달라”고 말했다.

SR은 열차나 역사에서 습득한 물건을 유실물센터에서 7일간 보관한 후 주인이 나타나지 않으면 관할 경찰서로 이관하고 있다. SRT를 이용하면서 물건을 분실하면 각 역 유실물센터 또는 고객센터, SR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