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신혼부부 실종사건' 용의자, 남편의 옛 여자친구 "국내 송환 어려워"
'부산 신혼부부 실종사건' 용의자, 남편의 옛 여자친구 "국내 송환 어려워"
  • 김형식 기자
  • 승인 2019.03.15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신혼부부 실종사건ㅣ채널A 방송화면 캡처
부산 신혼부부 실종사건ㅣ채널A 방송화면 캡처

[비즈트리뷴] `부산 신혼부부 실종사건`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앞서 부산 신혼부부 실종사건은 지난 2016년 부산에 살던 동갑내기 부부가 사라진 뒤 남편의 옛 여자친구 A씨가 용의자로 지목된 사건이다.

당시 A씨는 부산 신혼부부 실종사건 보름 전 한국으로 들어왔다가 실종 일주일 뒤 다시 현지로 출국했다.

이후 사건 발생 1년 후 노르웨이에서 검거됐다.

하지만 노르웨이 법원이 A씨의 범죄 인도인 청구에 대해 불승인 결정을 내려 A씨의 국내 송환이 어려워졌다.

이에 부산경찰청은 해당 사건 처리를 재논의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