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 알권리냐 망신주기냐…박한별 남편 유인석, 언론공개 거부 후폭풍
국민의 알권리냐 망신주기냐…박한별 남편 유인석, 언론공개 거부 후폭풍
  • 서민희 기자
  • 승인 2019.03.14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승리 인스타그램)
(사진=승리 인스타그램)

배우 박한별 남편으로 알려진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가 취재진을 피해 경찰에 출석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후폭풍이 일고 있다.

14일 박한별 남편으로 알려진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가 경찰 출석 시 포토라인을 거부한 사실이 전해져 공분을 사고 있다. 앞서 연예인 승리와 정준영은 포토라인에 서서 "경찰 조사를 충실히 받겠다" "죄송하다"라는 입장을 밝히고 고개를 숙인것과는 상반된 목소리다. 

배우 박한별 역시 연예인이라는 이유로 남편의 의혹이 불거진 뒤 비난을 받고 있고, 일각에서는 동정여론까지 운운하는 정도다. 그러나 유인석 대표는 비연예인이라는 이유로 자신의 얼굴 공개를 하지 않겠다는 강경한 뜻을 전했다.

이미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포토라인에 서지 않고 법정으로 들어가면서 이에 대한 논란이 불거진 상황이다. 그러나 피의자라 할지라도 '포토라인'에 서야하는 법적인 근거는 없다. 앞서 방송된 SBS 스페셜에 따르면 피의자는 포토라인에 서는 것과 지나치는 것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또 포토라인은 중대 범죄에 대한 국민의 알권리라는 의견과 피의자의 인권을 침해하는 망신주기라는 의견이 팽팽하게 대립하는 추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