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범 LGD 부회장 "중국서 올레드 대세화 앞당길 것"
한상범 LGD 부회장 "중국서 올레드 대세화 앞당길 것"
  • 설동협 기자
  • 승인 2019.03.14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설동협 기자]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은 "OLED가 구현하는 프리미엄 가치를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을 확대해 나감으로써 OLED 대세화를 앞당기고 선도기업으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LG디스플레이에 따르면 회사는 오는 17일까지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AWE(Appliance & electronics World Expo) 2019'에 참가해 자사 OLED(올레드)만의 차별화된 기술력을 선보인다. 이를 통해 중국에서 올레드의 인기를 전파하겠다는 것이다.
 
사진=LGD 제공
사진=LGD 제공
AWE는 중국가전제품협회가 개최하는 중국 최대 가전 전시회다. 매년 800여개 업체가 참여하고 30여만명이 방문해 중국의 시장 트렌드와 소비자 니즈를 파악할 수 있는 행사로 알려져 있다.
 
LG디스플레이가 AWE에 참가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단일 국가로는 세계 최대 TV 시장인 중국에 OLED의 우수성을 적극 알리고, 중국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OLED 대세화를 앞당기기 위함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중국은 신기술에 대한 소비자의 수용도가 높아 OLED TV의 성장 잠재력이 큰 시장 중 하나다. 특히 올해 하반기로 예정된 LG디스플레이 광저우 8.5세대 OLED 패널 공장 완공을 기점으로 중국 OLED TV 판매량도 빠른 속도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에 따르면 올해 중국 OLED TV 시장은 27만대로 전년대비 약 70%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며, 2021년에는 100만대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전시에서 LG디스플레이는 '진정한 중국 OLED 시대의 도래'라는 슬로건 하에 10여종의 첨단 OLED 제품들을 전시한다.
 
올해 초 'CES 2019'에서 공개한 ▲88인치 8K 크리스탈 사운드(Crystal Sound) OLED를 중국에서 최초로 선보인다. 별도 스피커 없이 화면에서 소리가 직접 나는 이 제품은 3.2.2 채널 사운드를 지원하며, '돌비 애트모스® (Dolby Atmos®)' 적용으로 화면 내 사물의 움직임이나 위치에 따라 상·하·좌·우에서 입체적이고 생동감 넘치는 사운드를 구현한다.

또한 ▲현존 TV 디스플레이 중 가장 빠른 3.5m/s의 응답속도를 구현해 스포츠나 액션 영화 감상 시 끌림 없이 실감나는 시청이 가능한 65인치 UHD 크리스탈 모션(Crystal Motion) OLED와 ▲초고해상도 및 대화면을 구현한 88인치 8K OLED도 전시한다.
 
여기에 ▲투과율 40%의 55인치 투명 OLED 디스플레이 2장을 상하로 이어 붙인 투명 쇼윈도 디스플레이와 ▲벽에 완전히 밀착시켜 인테리어 효과를 높일 수 있는 77인치 UHD 월페이퍼 OLED도 전시해 OLED 만이 구현 가능한 다양한 디자인의 가능성을 제시한다.
 
부스 입구에는 장미꽃 형태의 OLED 조형물이 관람객들을 맞이한다. 65인치 UHD OLED 디스플레이 4장을 이어 붙이고 끝부분을 둥글게 말아 꽃 모양을 형상화했다.
 
한편, LG디스플레이는 창홍, 하이센스, 콩카, 스카이워스, LG전자, 필립스, 소니 등 현재 중국에서 OLED TV를 판매 중인 7개 고객사와 함께 전시부스를 꾸린다.
 
부스 내에 7개 고객사가 주력 판매 중인 OLED TV를 나란히 전시해 차원이 다른 OLED의 우수성을 소비자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