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교육, 이제 집에서 하세요"…SKB, 'B tv' 유아 콘텐츠 대폭 강화
"아이 교육, 이제 집에서 하세요"…SKB, 'B tv' 유아 콘텐츠 대폭 강화
  • 설동협 기자
  • 승인 2019.03.12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설동협 기자] SK브로드밴드가 영유아 교육 콘텐츠 시장 공략을 위해 단단히 준비해 돌아왔다.

SK브로드밴드는 12일 서울 중구 소재 삼화타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B tv'를 통해 집에서 즐길 수 있는 영유아 학습 콘텐츠를 공개했다. 이를 통해 본격적인 TV 홈스쿨링 시대를 열어나간다는 계획이다.
 
김혁 SKB 세그먼트트라이브장
김혁 SKB 세그먼트트라이브장
 
이날 발표에 나선 김혁 SK브로드밴드 세그먼트트라이브장은 "지금까지는 인기있는 만화 캐릭터를 기반으로 콘텐츠가 제공됐다. 이는 사실 교육적이기 보다는 아이 달래기용에 가깝다고 생각한다"며 "SK브로드밴드는 '살아있는 동화' 등 홈스쿨링 서비스를 통해 영유아의 교육을 책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TV를 통한 홈스쿨링은 리모컨으로 간단히 동작할 수 있고, 큰 화면으로 가족과 함께 시청이 가능하다"며 "집집마다 1대씩 모두 보유하고 있어 따로 기기를 구매할 필요가 없다는 게 장점"이라고 덧붙였다.

SKB에 따르면 이번에 B tv에서 독점 제공하는 홈스쿨링은 크게 '플레이송스 홈(Play Songs Home)', '뽀로로TV 놀이교실', '살아있는 동화 2.0' 등 세 가지다.

'플레이송스 홈'은 케네스 브루시아(Kenneth E. Bruscia) 미국 템플대 음악치료학 교수를 비롯한 세계적인 음악치료사들과 심리학 교수진 등 영재교육 전문가들이 개발 및 자문에 참여했으며, 그동안 압구정동, 한남동 등 특정지역에서만 누릴 수 있었던 프리미엄 학습 프로그램 '플레이송스'를 TV 버전으로 모두에게 선보인다는 점이 특징이다.
 
플레이송스 홈은 음악의 다양한 장르와 구성 요소를 활용해 영유아들의 인지능력과 발달과정에 맞춘 놀이경험을 제공함으로써 풍부한 음악적, 문학적 감각을 기를 수 있는 것이 차별화된 장점이다.
 
이외에도 교구재가 따로 제작됐다. 교구재 제작에는 이스라엘의 명품 악기사인 할릴릿(Halilit)이 참여하는 등 프리미엄 학습 프로그램으로써 높은 품질을 확보했다. 플레이송스 홈은 생후 12개월부터 36개월 전후까지 6개월씩 총 5단계로 학습 월령을 구분해 단계별로 VOD 24편, 사운드 워크북 및 놀이키트 6종 등 교구재, 도서 세트 등을 제공한다.

각 단계별 판매가는 월 3만8500원(부가세포함, 6개월 231,000원)으로 B tv를 통해 구매할 수 있다.
 
'뽀로로TV 놀이교실'은 최정상 인기 캐릭터인 뽀로로와 타요가 등장해 누리과정과 연계한 학습 영상과 교구재를 통해 문화센터에 가지 않고도 집에서 즐길 수 있는 교육 프로그램으로, B tv 독점서비스로 제공된다.
 
뽀로로TV 놀이교실은 월별 새로운 12개 교육영상과 함께 다양한 학습주제에 맞춘 3종 교구재 세트가 매월 집으로 배송된다. 이용요금은 월 1만9800원(부가세포함)이며, 기존 '뽀로로TV' 앱을 유료로 이용 중인 고객은 월 1만3310원만 추가하면 된다.

이와 함께 출시 후 반년 만에 B tv 키즈 콘텐츠 점유율 2위로 성장한 '살아있는 동화'도 다양한 기능을 업그레이드해 '살아있는 동화 2.0'으로 돌아왔다.
 
살아있는 동화 2.0은 새롭게 추가한 '다인가족 역할놀이' 기능을 통해 기존에 동화당 아이 1명으로 국한했던 역할놀이 기능을 최대 3명까지 확대함으로써 온가족이 동화 속 주인공이 될 수 있다. 아울러 총 12가지 아이의 표정을 출력해 실제 동화책에 붙일 수 있는 스티커 기능과 아이의 표정을 이모티콘으로 저장, 휴대폰 등에서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을 추가했다. 요금은 무료다.
 
사진=SKB 제공
사진=SKB 제공
 
한편, SK브로드밴드는 이날 10~20대 자녀를 둔 다인가구 고객을 위한 건강관리 TV앱 'B tv x FITDAY'도 선보였다. 무료로 제공하는 'B tv x FITDAY'는 모바일 기기와의 연동이 가능해 외부에서의 운동 이력도 기록할 수 있다.
 
여기에 SK브로드밴드는 1인·2인가구 고객에 최적화된 리모컨 '보이스틱(VOISTICK)'도 오는 5월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보이스틱'은 기존 리모컨의 숫자 버튼을 없앤 스탠드형 디자인으로, 리모컨을 들어올리는 각도와 입과의 거리를 인식해 음성인식 기능으로 자동 전환되는 RTT(Raise To Talk) 기술을 세계 최초로 도입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김혁 세그먼트트라이브장은 "사내 빅데이터 분석 시스템인 '데이터 웨어하우스'를 활용해 480만 B tv 고객의 다양한 시청행태와 습관, 라이프 스타일 등을 입체적으로 분석하고 있다"며 "베이비·키즈가구 고객을 위한 이번 홈스쿨링 서비스 출시를 기점으로 고객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춘 유용한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김혁 세그먼트트라이브장과의 일문일답.
 
- 저출산 시대에서 키즈 콘텐츠에 사업 매력도가 있는 것인지?
▲ 저출산은 국가적 이슈이기도 하다. 다만, 아이가 적어질수록 아이에 대한 부모의 관심도는 오히려 더 높아진다고 생각한다. 때문에 업계에서 아이 콘텐츠에 집중하는 이유는 수가 많아서가 아니라 부모의 관심도에 초점을 둔 것이다. 아이가 줄어들면서 좀 더 좋은 환경을 만들어주고자 하는 부모들의 니즈에 호응한 것이라고 생각하시면 된다.
 
- 플레이송스홈 유료 서비스인데, 비싸지 않은지?
▲ 오프라인 교육에 비하면 30% 수준에 해당하는 수준이고, 편의성과 경제성을 비교했을 때에도 우수하다고 생각한다. 11년동안 오프라인에서 해오던 교육 프로그램을 영상으로 다 담은 것이고 퀄리티를 보면 아깝지 않은 가격이라고 자부한다.
 
- 사실 아이들은 영상보다는 오프라인에서 선생님과 대면하며 배우는 것이 교육적으로 좋을듯한데?
▲ 프로그램의 경우 선생님과의 대면은 아니지만, 사실 부모님이 아이에게는 선생님보다 훌륭한 교사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