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남성 출산휴가·육아휴직 대폭 늘려…정부 저출산대책 '호응'
삼성전자, 남성 출산휴가·육아휴직 대폭 늘려…정부 저출산대책 '호응'
  • 설동협 기자
  • 승인 2019.03.06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설동협 기자] 삼성전자가 정부의 출산 장려 정책에 부응한다는 취지에서 남성 출산휴가 및 육아휴직 대상과 기간을 대폭 확대하는 방안을 확정하고 이를 직원들에게 공식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6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사원협의회는 직원 아내가 다태아(쌍둥이)를 출산한 경우 배우자 유급휴가를 기존 열흘에서 2배인 20일로 확대하는 방안에 최근 합의하고, 이달부터 즉각 시행키로 했다.
 
현행 사원 복지정책은 여성 직원의 경우 출산휴가는 90일이고, 쌍둥이를 낳은 경우에는 이보다 긴 120일이다. 이와 함께 육아휴직의 경우, 지금까지는 여성 직원은 대상이 되는 자녀 나이가 만 12세 이하인 데 비해 남성 직원은 만 8세로 제한했으나 이를 모두 12세로 통일해 범위를 대폭 확대했다.

또한 난임 휴직 중 의료비를 지원하고, 1년 이상 장기 휴직자에 대해 종합건강검진 비용을 지원하는 방안도 합의에 포함됐다.

이밖에 장애 보장 지원도 현행으로는 직원 본인만 대상으로 했으나, 올해부터는 배우자와 자녀도 적용키로 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올해 임금의 기준 인상률을 3.5%로 합의하고, 사원들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직원들은 3.5%를 기본으로 개인별 인사 고과에 따라 인상률이 차등 적용된다.

올해 인상률은 지난해 수준과 같지만 2017년(2.9%)보다는 다소 높은 것으로, 2013년(5.5%) 이후 최고 수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