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연간 4조원 규모 물량 생산능력 확보에 총력"
셀트리온 "연간 4조원 규모 물량 생산능력 확보에 총력"
  • 전지현
  • 승인 2019.02.25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비 개선으로 연 450억원 상당 추가 생산 효과도 기대

[비즈트리뷴=전지현 기자] 셀트리온은 연간 4조원 규모 이상의 항체 바이오의약품 생산능력 확보를 목표로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향후 글로벌 의약품 시장에서 항체 바이오의약품의 수요가 증대될 것에 대비한 사전적인 대응 차원이란 회사측 설명이다.

사진=셀트리온.
사진=셀트리온.

셀트리온은 이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우선적으로 인천 송도 소재 1공장의 5만 리터 규모 항체 생산 설비를 개선해 생산성을 높였다. 이로 인해 연간 약 450억원에 달하는 개선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셀트리온은 1공장 5만 리터 증설 및 3공장 12만 리터 신설 계획을 바탕으로 기존 5만 리터 규모의 1공장 생산능력을 10만 리터 규모로 확대하기 위한 증설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최근에는 기존 설비와 신규 설비를 연계하기 위해 일시적으로 1공장 가동을 중단한 바 있다.

셀트리온은 이 기간 신규 설비 연계 공사 외에 기존 설비의 생산 수율을 향상시키기 위한 다양한 설비 개선 공사를 별도로 진행해 왔다.

그 결과 기존 설비 생산성이 향상됐으며, 1공장 5만 리터 설비의 연간 최대 생산 가능 배치로 램시마 생산을 가정할 때 약 450억원 상당 항체 생산량이 증가할 것이란 회사측 기대다.

셀트리온은 또 기존 설비 오염 위험을 제거하는 설비 개선과 공정 효율화 작업, 유지보수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개선 작업도 병행했다. 이를 통해 연간 약 50억원에 달하는 비용을 추가 절감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셀트리온은 1공장 기존 설비에 반영된 개선 사항은 2공장 건설 및 설비 개선 당시 선제적으로 적용, 높은 생산 수율 증가 등 개선 효과를 이미 확인했다. 증설 중인 1공장 신규 설비에도 동일한 설비 개선 노하우를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셀트리온은 1공장 개선작업 및 증설 연계 작업이 완료됨에 따라 2월 초부터 기존 5만 리터 설비의 생산을 본격 재개했다. 추가 증설 중인 5만 리터 설비의 밸리데이션(Validation)을 진행 중으로, 올해 상반기 내 추가 5만리터 설비 준공과 하반기 상업 생산 돌입을 목표로 공사의 막바지 작업에 한창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1공장 증설 연계를 위한 짧은 가동 중단 기간을 활용해 기존 설비에 약 90여건에 이르는 다양한 개선을 실시했다”며 “바이오시밀러 제품 생산 능력을 4조원 이상으로 늘려 폭발적으로 늘어날 글로벌 수요에 대응한다는 노력 일환으로 총 19만 리터 규모에 이르는 양적 생산 능력뿐 아니라 수율 제고에 따른 질적 생산 능력까지 배가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 임직원이 한 마음 한 뜻으로 철저한 준비와 계획 아래 목표한 기간 내에 1공장 기존 설비의 개선을 성공적으로 완료했으며, 향후 지속적인 설비 및 공정 혁신을 통해 생산 효율성 제고에 힘써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