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환, NH농협금융지주 회장 1년 연임 확정 …첫 연임기록
김용환, NH농협금융지주 회장 1년 연임 확정 …첫 연임기록
  • 승인 2017.04.20 2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용환 회장.jpg▲ 김용환 회장 ㅣ농협금융지주
 
[비즈트리뷴] NH농협금융지주는 20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를 열고 現김용환 회장을 단독 후보로 추천했다.

농협금융 임추위는 사외이사 3인, 비상임이사 1인, 사내이사 1인 총 5인으로 구성되어 있다.

농협금융 임추위는 3월 15일 1차 임추위를 시작으로 지난 한 달여간 다양한 내·외부후보군에 대해 종합적인 경영능력, 금융 전문성, 평판조회 결과 등을 중심으로 심도있는 논의와 심사를 거듭하며 후보자를 압축해 왔으며, 최종적으로 現김용환 회장을 단독 후보로 추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2015년 4월 취임 이후 줄곧 ▲소통 ▲현장 ▲신뢰 ▲스피드를  ‘4대 경영 나침반’으로 제시하며 농협금융에 신선한 새 바람을 불러 일으켜 왔다는 것이 내·외부의 공통적인 평가다.
 
특히 지난해에는 조선·해운 부실 여신 충담금 여파로 인한 경영위기 상황속에서도  특유의 추진력과 위기돌파력을 앞세워 과감한 빅 배스를 단행하였을 뿐만아니라 하반기에는 비상경영 선포를 통해 연간실적을 흑자 전환시키면서 농협금융을 다시 정상궤도에 올려놓는데 성공했다.

임추위는 “김 회장이 취임 이후 리스크관리 체계를 획기적으로 정비하고, 핀테크, 글로벌사업 진출 등 농협금융의 신사업 발굴을 위해 노력해 왔으며, 특히, 경영위기 상황속에서도 회사가 나아가야할 명확한 전략과 방향을 제시하며 보여준 탁월한 위기관리능력과 경영능력이 높게 평가 되었다” 고 연임 배경을 설명했다.

김용환 회장의 연임이 확정됨에 따라 농협금융의 사업추진도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농협금융 관계자는 “지난해 빅 배스를 통해 부실 여신에 대한 잠재적인 충당금 리스크를 해소하며 리스크관리 체계를 정비하였고, 최고경영자 선임 절차도 완료된 만큼 올해는 본격적으로 수익성 제고에 올인하며 농협금융이 농협의 수익센터로서의 역할에 매진 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되었다” 고 말했다.

한편 농협금융은 회장 후보자 추천에 대한 이사회 보고를 마친 만큼 내주 중으로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김 회장의 연임을 최종 확정한다는 계획이다.
 
김용환 회장은 1952년 충남 보령에서 태어나 서울고와 성균관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美 밴더빌트대에서 국제경제학 석사 학위를, 경희대에서 경영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1979년 행정고시 23회로 공직에 입문한 뒤 재정경제부 과장, 금융감독위원회 증권감독 과장, 증권감독 국장, 금융감독위원회 상임위원,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 한국수출입은행 은행장 등을 지냈으며, 2015년 4월부터 농협금융지주 회장으로 재임 중이다.


[윤민경기자 bnb826@biztribun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