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금호타이어 관련 반박해명
우리은행, 금호타이어 관련 반박해명
  • 승인 2016.06.03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호타이어 1.png▲ 출처=금호타이어
 
[비즈트리뷴] 우리은행은 3일 일부 언론의 금호타이어 제3자 지정권 허용 기사와 관련, "우리은행은 금호타이어의 최대주주이나 동시에 ‘금호타이어 주주협의회’ 구성원의 일원으로, 금번 주주협의회 보유주식 매각은 주주협의회 구성원 협의를 통해 결정된다. 우리은행이 단독으로 결정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우리은행은 이어 "우리은행을 포함한 주주협의회는 보유주식에 대한 매각타당성 검토 후 매각이 결정되면 당초 약정(우선매수권 제3자 지정 및 양도 불가능 등)에 의거 매각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A 언론은 '금호타이어 되찾기...준비 마친 박삼구'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금호타이어 최대주주인 우리은행이 박 회장의 금호타이어 인수에 최대 걸림돌인 ‘제3자 지정권’을 허용해 주기로 했다. 우리은행 측은 금호타이어 조기 매각을 위해 우선매수청구권을 가진 박 회장에게 제3자 지정권을 허용해 줄 방침이며, 박 회장이 책임을 지고 우호지분을 확보해 오겠다는데 채권단이 막을 이유가 없다”고 보도했다.

[비즈트리뷴 윤민경기자 bnb826@biztribun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