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조선] 조선 대형3사, 통폐합 가능성이 낮은 이유
[위기의 조선] 조선 대형3사, 통폐합 가능성이 낮은 이유
  • 승인 2016.06.01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png▲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 ㅣ비즈트리뷴 DB
 
[비즈트리뷴]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 등 국내 조선업계가 최근 비용을 절감하기위해 자구대책방안을 내놓고 있는 가운데 업체간 합병 가능성은 크지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1일 조선업계와 증권가에 따르면, 시장에서 제기되는 구조조정 시나리오는 2가지이다.

생산능력을 감축하거나, 업체간 통폐합을 하는 시나리오가 유력하다.

삼성증권 한영수 연구원은 이와관련, "두 가지가 동시에 발생할수도 있고, 두 가지 모두 일어날 수 있다"면서도 "하지만 현재 상황을 종합해보면 대형조선소(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가 포함되는 업체간 통폐합이 나타날 가능성은 높지 않다. 적어도 단기적으로는 가능성이 낮다"고 진단했다.

현실적인 장애요인은 무엇일까.

한 연구원은 "우선 대형조선사들 사이의 합병은 기존 주주들의 동의를 얻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무엇보다 대형 조선사가 모두 상장사인데다 수많은 이해관계가 얽혀 있기 때문이다. 특히 인수 및 합병은 기존 경영진과 기업소유 주체에 변화를 가져오는 행위이기 때문이기도 하다.

현재 재무상태를 고려할 때, 인수 혹은 합병의 주체가 될 가능성이 높은 업체는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전세계 1위의 수주잔고를 보유하고 있으나 대규모 손실로 자본총계가 올해 1분기말 4,216억원에 불과하며 부채비율이 4,351%에 달하여 인수 및 합병의 주체가 되기에는 부족하다.

대우조선해양은 또한 장기적으로 대주주인 산업은행이 민영화를 추진하고 있는 대상이기도 하다.

반면 지난 2년간의 손실에도 불구하고 아직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의 부채비율은 219%, 254% 수준이다. 여전히 KOSPI 평균인 284% (2015년말) 대비 낮은 수준이다.

‘미래의’ 손익 악화와 현금흐름 악화가 예상되는 점은 사실이나 ‘현재의 재무상태’는 사실 한계상황이라 보기 어려운 기업이란 얘기다.

한 연구원은 "이는 아직까지, 정부 혹은 채권단이 경영권의 변화를 가져오는 급진적인 변화를 강요할 근거도, 또한 기존 경영진과 기업 소유주체가 이를 받아들일 논리도 충분치 않다"고 말했다.

조선 2.png
 
합병 가능성을 가로막는 또다른 요인에는 해외와의 통상마찰이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국내 대형 3사 및 관련 계열사는 현재운항 중인 드릴십, LNG선, 13,000TEU급 이상의 초대형 컨테이너선, LPG선의 76%, 67%, 85%, 42%를 건조했다.

해양생산설비의 경우도 10억달러 이상의 초대형 프로젝트의 대부분은 한국 대형 3사가 독점적으로 수주해왔으며, LNG FPSO와 같은 설비는 한국조선소만이 수주 및 건조 경험을 보유 중이다.

우리의 경쟁국 혹은 선박·해양구조물 구매국들과의 통상마찰이 발생할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는 대목이다.

한 연구원은 "이미 지난 해 11월 OECD 조선회담에서 유럽은 한국의 대우조선해양 자금지원을 비난한 바 있다"며 "실제로 현재 조선 및 해운업종의 구조조정이 정부가 아닌 채권단 주도로 진행되는 이유 중 하나 역시 경쟁국들의 WTO 제소 가능성을 염두해 두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조선 1.png
 
영업 측면에서의 실익도 회의적이다.

수주산업에서 수주 확률은 생산능력에 비례하지 않는다.

한 연구원은 "경쟁력이 유사한 다섯개의 조선사가, 어떤 하나의 프로젝트에 참여한다고 가정할 때 각 업체의 수주 확률은 산술적으로 각각 20%지만 2개업체가 합병을 결정 할 경우, 신규 합병법인의 건조 능력은 두배 가까이 증가하지만(40%), 수주확률은 25% 내외로 건조능력 증가분만큼 늘어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대형 3사간의 인수합병은 장기적으로 한국조선산업의 고부가선 수주 확률을 높이기 보다는 오히려 중국조선소의 고부가선 시장진출을 돕는 역할을 할 가능성이 크다. 국익상으로도 명분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비즈트리뷴 채희정기자 sincerebiztribune@biztribun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