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시, 가습살균제 참사] 더민주, 옥시법 만든다
[옥시, 가습살균제 참사] 더민주, 옥시법 만든다
  • 승인 2016.05.05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png▲ 더불어민주당
 
[비즈트리뷴] 더불어민주당이 가습기 살균제 사건과 관련해 당내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피해자를 구제하기위한 이른바 '옥시법' 제정에 나서기로 해 주목된다.

더불어민주당은 5일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문제와 관련, 당 차원의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활동에 들어갔다.

양승조 특위 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더민주는 가습기 살균제로 사망한 81명의 귀중한 생명과 2차 피해로 고통 받고 있는 671명의 피해자들을 비롯한 추가 피해자들을 위해 당내에 가습기 살균제 피해 문제 해결을 위한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문제 해결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특별위원장으로는 당내 복지위원인 4선 양승조 의원, 간사에는 가습기살균제 관련법을 발의했던 이언주 의원을 인선했다.

특위는 국회에 진상규명과 문제 해결을 위한 특별위원회를 설치하고 관련 정부기관을 소환해 진상 규명 작업에 나설 예정이다.

특위는 오는 9일 1차 회의를 열어 피해자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11일에는 관련 정부부처로부터 이 문제의 진행 경과와 대책을 확인할 것으로 알려졌다. 

양 위원장은 “대책 특위는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을 포함해 향후 발생할 수 있는 화학물질 관련 피해자 구제를 위한 화학물질 피해자 구제법을 제정하고, 화학물질 피해자 구제 기금을 조성해서 피해자 구제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국민이 사용하는 화학물질이 포함된 제품이 의약품이나 화장품처럼 철저한 검사를 통해 유통되는 제도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가습 살균제 피해 문제 해결을 위한 특별법 제정도 추진할 방침이다.

이언주 간사는 “20대 국회가 개원하면 다른 당과 함께 국회 차원의 특위를 구성해서 이런 문제를 논의하고, 국회 특위에서 일종의 특별법을 다른 당과 함께 협의해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간사는 “2012년 피해자 고소 이후 검찰이 5년 가까이 사건을 그대로 방치했다. 인체에 유해하다고 밝혀졌음에도 피해구제 대책이 조속히 시행되지 않고 정부부처 간에 ‘핑퐁’을 한 정황들이 뚜렷하게 드러난다”며 “그 과정에서 어떤 부서가 어떤 책임이 있는지, 무엇이 구조적으로 문제인지 살펴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비즈트리뷴 변재연기자 byun6270@biztribun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