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아이오닉5·EV6로 '중국' 시장 공략
현대차그룹, 아이오닉5·EV6로 '중국' 시장 공략
  • 이기정 기자
  • 승인 2021.04.19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그룹이 본격적인 중국 전기차 시장 공략에 나선다.

19일 현대차와 기아는 상하이국제모터쇼에 참가해 아이오닉 5를 포함한 중국 시장을 공략할 신차들을 대거 선보였다. 현대차와 기아는 오는 2030년까지 각각 13개와 8개의 전동화 라인업을 구축해 중국 자동차 시장의 전동화를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아이오닉5ㅣ사진=현대차
아이오닉5ㅣ사진=현대차

■ 현대차, 아이오닉 5 공개...중국 전기차 시장 공략

이날 현대차는 중국 상하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상하이국제모터쇼에 참가해 아이오닉 5를 중국에서 처음 공개했다.

리홍펑 현대기아차 브랜드·판매 부문 총괄은 모터쇼 보도발표회에서 "현대차 최초 전용 전기차를 중국에서 처음 선보이는 자리라 뜻깊다"며 "아이오닉 5를 시작으로 중국에서의 전기차 경쟁력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이오닉 5는 현대차그룹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처음으로 적용한 차량으로, 1회 충전 시 최대 429㎞(롱레인지 2WD 모델, 19인치 휠 기준)를 주행할 수 있다. 350㎾급 초급속 충전시 18분 이내 배터리 용량의 10%에서 80%로 충전할 수 있으며, 5분 충전으로 최대 약 100㎞ 주행이 가능하다.

현대차는 이번 모터쇼에서 중국 시장 공략을 위한 전동화 확대, 수소 기술 강화, 미래 모빌리티 솔루션 제시, 현지 기술력 강화 등 4대 전략도 재강조했다. 현대차는 내년부터 매년 전용 전기차 모델을 중국에 출시하고, 하이브리드 모델과 수소전기차 등 다양한 전동화 모델을 출시해 2030년까지 13개 전동화 라인업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는 오는 28일까지 열리는 이번 모터쇼에서 아이오닉 5를 포함해 넥쏘, 밍투 EV, 팰리세이드 등 총 15대의 차량을 전시한다.

제네시스도 이달 초 중국에서 브랜드 '지에니사이스'(제네시스의 중국명)를 론칭한 뒤 처음 열린 이번 모터쇼에서 첫 전기차 모델인 G80 전동화 모델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내연기관 기반 G80의 파생모델로, 87.2kWh 배터리를 탑재했다. 국내 인증방식으로 측정한 자체 연구소 결과를 기준으로 1회 충전시 최대 주행가능거리는 427km이며, 350kW급 초급속 충전 시 22분 이내에 배터리 용량의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G80 전동화 모델은 AWD(사륜구동) 단일 모델로 운영된다. 최대 출력 136㎞, 최대 토크 350Nm의 힘을 발휘하는 모터를 전륜과 후륜에 각각 적용해 합산 최대 출력 272㎞(약 370PS), 합산 최대 토크 700Nm의 동력성능을 갖췄다. 스포츠 모드 기준으로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4.9초만에 도달한다.

400V/800V 멀티 급속 충전시스템, 차량 외부로 일반 전원(220V)을 공급할 수 있는 V2L 기능이 적용됐고, 태양광을 이용해 차량의 배터리를 충전하는 '솔라루프'도 선보인다. 솔라루프로 하루 평균 730Wh의 전력을 충전할 수 있는데 이를 연간으로 환산하면 최대 약 1150㎞의 추가 주행가능거리를 확보할 수 있다고 제네시스는 설명했다.

사진=기아
사진=기아

■ 기아, EV6 중국시장 공개..."전동화 브랜드 전환에 박차"

기아도 이날 새로운 로고와 함께 전용 전기차 EV6를 중국에서 처음 선보였다.

EV6는 단 4분 30초 충전으로 100㎞이상(WLTP 기준) 주행이 가능하고 GT모델의 경우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 가속까지 걸리는 시간이 3.5초에 불과하다. 1회 충전시 주행 가능 거리는 510㎞ 이상(롱 레인지 모델, 2WD, 19인치 휠, 당사 연구소 예상치 기준)이다.

기아는 EV6를 시작으로 내년부터 전기차를 매년 출시하고, 2030년까지 8개의 전동화 라인업을 구축할 예정이다. 또 기아는 올해 상반기 출시 예정인 중국 전략형 준중형 SUV '즈파오'의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도 함께 선보였다.

신형 즈파오는 강인하고 역동적인 이미지를 구현한 외장과 넓은 공간감을 제공하는 실내 디자인이 특징이다. 고속도로 주행보조,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등을 새롭게 적용했고 2개의 파워트레인으로 운영된다.

기아는 신개념 플래그십 딜러점과 시티스토어를 신설해 프리미엄 차량과 친환경 차량을 위주로 판매하고, 전동화 브랜드로의 전환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류창승 둥펑위에다기아 총경리는 "올해 기아는 모든 경계를 허물고 새롭게 태어나는 한 해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새로운 브랜드 경험과 향상된 브랜드 가치를 통해 미래를 준비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기아의 전시장은 2025㎡(약 613평) 규모로 EV6와 E-GMP를 볼 수 있는 전동화존, 신형 즈파오와 카니발을 전시한 신차존, KX5, KX3, K5, K3, K3 EV와 3세대 플랫폼, 스마트스트림 엔진 2종 등이 있는 양산차 존으로 운영된다.

 

[비즈트리뷴=이기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