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5억 달러 규모 '외화 ESG채권' 발행
신한은행, 5억 달러 규모 '외화 ESG채권' 발행
  • 김민환 기자
  • 승인 2021.04.15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은행 본사 전경 

신한은행은 5억 달러 규모의 5.5년 만기 외화 ESG채권 발행에 성공했다고 15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지난 2018년 원화 녹색채권을 시작으로 2019년 미화 지속가능채권과 유로 녹색채권, 2020년 미화·호주달러 사회적채권 등에 이어 여섯번째 ESG채권 발행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발행(쿠폰)금리는 미국 5년물 국채금리에 0.65%를 가산한 1.375%(고정)로 결정됐다.

이번 발행은 풍부한 유동성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확산 및 주요국의 통화정책 완화 등으로 인해 연초 대비 시장의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상황 속에서도 ESG 형태의 조달 시도를 통해 관련 투자자들의 참여를 극대화하며 경쟁력 있는 금리로 발행됐다는 평가를 받았다.

신한금융그룹은 제로 카본 드라이브, Triple-K, Hope Together SFG, 사회 다양성 추구, 고객보호 관리 강화 등 5대 ESG Impact 과제를 설정하고 전 계열사 CEO가 참가하는 ESG 추진위원회를 발족하는 등 ESG 경영을 실천하고 있으며 이번 채권 발행도 그룹 ESG 전략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발행자금은 발행 취지에 부합하는 국내외 친환경 관련 사업 및 금융약자 지원 사업 등에 활용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그룹과 은행의 ESG 경영의지에 대한 시장참여자들의 신뢰도를 제고하고 투자자 저변을 확대해 나가기 위해 ESG채권 발행을 우선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비즈트리뷴=김민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