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자회사 성장성에 주목"
"카카오, 자회사 성장성에 주목"
  • 박환의 기자
  • 승인 2021.04.15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금융투자가 15일, 카카오의 실적을 전망하며 자회사들의 성장성에 주목했다.

이문종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카카오의 21년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이하 YoY) 1조2500억원(+43.8%), 1602억원(+81.6%)을 기록할 것"이라며 "영업이익 컨센서스(1555억원)에 부합하겠다"고 전망했다.

이 연구원은 "톡비즈 매출은 3741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66.5% 증가할 전망이다"며 "광고 비수기에도 디지털 광고 호조와 비즈보드 광고주 및 인벤토리 증가에 광고 관련 매출도 전분기대비 성장을 예상한다"고 평가했다.

이어 "커머스 부문도 설연휴 효과에 배송상품, 라이브커머스, 톡스토어 매출 성장세가 지속됐을 전망이다"며 "주식보상비용이 약 100억원 이상 반영되나 견조한 매출 성장에 부담되는 수준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즉, 카카오는 현재 자회사들의 성장성이 부각되고 있다고 평가받고 있다. 이 연구원은 "카카오커머스의 거래액은 약 6조원 수준으로 추정되나 영업이익은 1595억원(+110.8%)에 달한다"며 "매각 진행 중인 이베이코리아의 거래액 대비 영업이익(거래액 20조원, 영업이익 850억원)과 비교해 보면 카카오 플랫폼의 가치는 더욱 부각된다"고 평가했다.

카카오모빌리티의 경우 "택시기사 대상 유료 멤버십(월 9만9000원)을 출시하는 등 수익구조도 다양화하고 있어 연내 흑자 전환이 기대된다"며 "카카오페이는 결제 및 금융거래액 확대에 적자폭이 대폭 축소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카카오페이와 뱅크는 연내 상장이 예상되며 카카오엔터테인먼트(페이지+M)는 미국 시장 상장을 검토 중이다"고 덧붙였다.

암호화폐 거래소를 운영하는 두나무(21.3% 보유)의 가치 재평가도 기대했다. 이 연구원은 "21년 1분기 두나무 영업이익은 4000억원 이상으로 추정된다"며 "미국 거래소 코인베이스 상장에 따라 객관적인 평가도 가능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신한금융투자는 커머스, 모빌리티 등 가치를 소폭 상향하고 두나무 가치도 신규 반영해 카카오의 목표주가를 13만5000원으로 기존 대비 15.4% 상향했다.

 

[비즈트리뷴=박환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