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나홀로 매출 20%↑...위워크코리아 전정주 대표 "올해 흑자전환 목표"
한국 나홀로 매출 20%↑...위워크코리아 전정주 대표 "올해 흑자전환 목표"
  • 이서련 기자
  • 승인 2021.04.14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워크코리아 전정주 대표ㅣ위워크

글로벌 공유 오피스 기업 위워크가 작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큰 폭의 매출 성장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정주 위워크코리아 대표는 13일 위워크 을지로점에서 가진 취임 1주년 인터뷰를 갖고 "지난해 한국 매출이 20% 정도 성장했다. 20% 매출 성장을 한 지역은 전 세계에서 한국 말고는 없다"고 밝혔다.

전 대표는 "이용률도 코로나 전과 크게 다르지 않으며, 공실률 상황도 나아졌다"고 덧붙였다.

위워크는 작년 코로나19에 직접적 타격을 받았다. 전 세계 사무실 이용률은 작년 초 72%에서 연말에는 47%로 급락했으며, 적자는 32억달러(3조6천억원)를 기록했다.

하지만 한국 사업은 유독 선전했다. 전염병으로 기업들의 재택근무가 보편화되면서 국내 공유 사무실 수요가 증가했다는 설명이다.

전 대표는 "코로나 때문에 안전성, 분산 근무가 강조되면서 큰 기업은 물론 30~100인 규모 중소기업도 공유 사무실을 많이 찾았다. 다국적 기업을 비롯해 유수의 국내 대기업이나 공기업 등 수요가 끊임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짧은 기간에 1천석을 요구했을 때 발 빠르게 응대할 수 있는 공유 오피스는 위워크밖에 없다는 것이 큰 강점이라고 덧붙였다.  

위워크는 올해 성장보다는 수익성을 개선하는 데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전 대표는 "목표는 매출보다 흑자전환이다. 지점 수를 늘리는 것보다는 현재 사업 모델을 현실화하고 조금씩 시대에 맞게 변화시키면서 흑자 전환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말했다.

위워크는 강남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수요가 달리는 강북 지역 을지로점의 규모를 절반으로 줄이는 등 사업 구조조정 노력도 병행하고 있다.

전 대표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종로 타워 지점에서도 임대인과 활발하게 논의하고 있지만 당장 특정 지점 철수 등 가시화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한편 최근 아시아 사업 매각설에 대해선 "와전된 사실"이라고 답했다.

[비즈트리뷴=이서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