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인프라부양책, 증시 투자심리 개선 기대"
"바이든 인프라부양책, 증시 투자심리 개선 기대"
  • 황초롱 기자
  • 승인 2021.04.02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금융투자는 2일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일자리 창출에 초점을 맞춰 발표한 2조2500억달러 규모의 대규모 인프라 부양책이 금리 변동성을 단기간 완화할 것으로 기대되는 가운데, 중장기 관점에서는 증세 이슈가 리스크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최유준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부양책 발표 전 국채 발행 증가 우려가 금리에 부담으로 작용했지만, 증세를 기반으로 한 재원 마련 방안을 밝히면서 국채 발행 부담은 크지 않을 전망"이라며, "다만 금리 상승은 증시 할인율을 상승시켜 높은 PER에 부담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스피는 1월 고점 대비 4% 하락했는데, PER 하락분이 8.8%p"라며, "실적 장세를 대체로 PER 하락을 동반하지만 금리 변동성이 완화돼 하락속도는 둔화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부연했다.

시세가 눌려있었던 반도체, 자동차 및 2차전지, 신재생에너지 업종은 단기적으로 정책 수혜 기대감이 반영될 것이란 전망이다. 

최 연구원은 "반도체 산업에 대한 500억달러 규모 지원책을 포함해 차량 교체 및 충전 인프라 확대를 위한 1740억달러 투자가 예정돼있다. 또한 신재생에너지와 관련해 2035년까지 탄소 배출이 없는 전력을 100% 공급할 계획도 발표됐다"면서, "오는 22~23일 미국 주도의 기후정상회의도 예정돼있어 관련 업종의 투자 심리가 개선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해당 정책의 주요 목표는 미국이 중국과의 격차를 확대해 세계 1위 국가 지위를 견고히 하는 것으로, 미국의 우선주의가 묻어났다는 평가다.

그는 "신형 인프라뿐만 아니라 미국 내 제조업 강화 정책을 내세웠고, 5800억달러가 투입된다. 미국 기업의 역내 생산 활동에 대해 인센티브를 부여하고 역외 조세 회피를 차단하기 위해 국외소득 유효세율을 21%로 인상할 예정"이라며, "또한 미국 내 투자에 대한 세제혜택으로 한국을 비롯한 해외 기업의 미국 내 생산 설비 투자가 증가할 가능성도 있다"고 분석했다.

다만 "법인세율 인상을 통한 세수 확대는 기업 이익에 부정적"이라며, "바이든은 조세 형평성을 위해 다른 국가의 최저 법인세율을 21%로 상향하는 합의를 추진할 계획이고, 가능 여부는 지켜볼 일이지만 팬데믹 대응으로 세계 정부 부채가 크게 증가한 상황이기 때문에 다른 국가도 증세에 나설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비즈트리뷴=황초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