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올해 임금 평균 7.5% 인상 합의
삼성전자, 올해 임금 평균 7.5% 인상 합의
  • 이기정 기자
  • 승인 2021.03.26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와 사원협의회가 올해 평균 7.5%의 임금 인상안에 합의했다. 최근 10년내 최대 수준에 육박하는 인상폭이다.

삼성전자는 25일 사원협의회와 올해 기본인상률 4.5%, 성과인상률 3.0% 등 총 7.5%의 임금 인상에 합의했다고 26일 밝혔다. 성과인상률은 인사 고과에 따라 상승률을 차등 적용하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개인 고과와 연봉 수준에 따라 세부 인상률은 차이가 있으나 사원대리급(CL 1~2) 직원들은 평균 11%가 오른다고 설명했다.

대졸 초임의 경우 4450만원에서 4800만원으로 350만원, 직원 전체 평균으로 400만∼500만원가량 오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 직원에 지급되는 복지포인트도 지난해 70만원에서 올해 100만원으로 인상했다.

최근 IT 기업들의 평균 연봉이 1억원을 넘어서는 등 파격 연봉이 화제가 되면서 '업계 최고 대우'로 꼽히던 삼성전자도 올해 임금인상 규모를 두고 직원들과 내홍이 있어 당초 3월 초에 마무리되던 임금인상안 결정이 미뤄졌다.

노사 자율조직인 삼성전자 사원협의회는 최대 6%대의 인상안을 요구한 반면 사측은 당초 3%대를 제시해 의견 차이를 보였다.

삼성전자는 최근 이러한 산업계 분위기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지난해 역대 최대 매출과 36조원에 육박하는 영업이익을 내는 등 높은 경영성과를 거둔 점을 고려해 최근 10년내 가장 높았던 2013년과 비슷한 수준의 연봉 인상을 결정했다.

이날 삼성전자의 연봉인상률이 확정됨에 따라 삼성전자 계열의 삼성SDI와 삼성전기, 삼성디스플레이도 조만간 임금 인상률을 확정할 예정이다.

[비즈트리뷴=이기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