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총-KB금융] 윤종규 회장 "배당축소 일시적 조치...배당성향 30% 목표 변함없어"
[주총-KB금융] 윤종규 회장 "배당축소 일시적 조치...배당성향 30% 목표 변함없어"
  • 김민환 기자
  • 승인 2021.03.26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종규 KB금융 회장ㅣKB금융그룹
윤종규 KB금융 회장ㅣKB금융그룹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은 26일 정기 주주총회를 통해 중간배당 등을 통한 주주가치 제고를 약속했다. 현재 금융당국의 권고로 배당성향을 낮췄지만 향후 배당성향 30% 방향성에 변함이 없다고도 했다.

윤 회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본점에서 진행한 정기 주주총회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KB금융은 지난해 3조4552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하며 역대 최대 실적을 올렸지만 금융당국의 권고에 따라 배당성향을 전년 26% 대비 6%p 낮춘 20%로 정했다. 

이에 대해 윤 회장은 "KB금융은 지난해 저성장, 저금리의 어려운 경제상황에서도 양호한 실적을 기록했지만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대내외 불확실성을 대비하고 충분한 손실흡수능력을 보유할 필요가 있다는 금융당국의 취지에 공감하는 차원에서 배당성향을 전년 대비 축소하고자 한다"며 "일시적인이지만 보다 나은 배당을 하지 못한 점에 대해 주주들의 양해를 구한다"고 말했다.

이날 주총에 참석한 문원주 우리사주조합장의 향후 중간배당, 자사주 소각과 같은 KB금융의 주주환원정책 추진에 대한 질문에 윤 회장은 이번 배당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의 말을 전하며 향후 중간배당 등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윤 회장은 "현재 상황으로 코로나19가 하반기부터 어느 정도 안정화 추세, 수속의 단계로 접어들 것으로 생각한다"며 "늘 약속한 대로 배당성향은 30%은 돼야한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고 최근 수년간 배당성향을 지속적으로 늘려온 만큼 그동안의 노력을 멈추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 회장은 "중간배당, 분기배당은 이미 KB금융의 정관상으로 허용돼 있어 안정적인 배당을 기대하는 주주들을 위해 반기, 분기별 중간배당 등을 여러가지 상황을 지켜보면서 적극 검토하겠다"며 "자사주 매입과 소각도 경제 상황, 금융당국과의 교감 등을 통해 어느 곳 못지 않게 주주의 이익을 지키는 방향으로 적절하게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회장은 또 대변화의 시대에 대응하고 미래금융을 주도하기 위해 ‘R.E.N.E.W 2021’를 올해의 전략방향 키워드로 정하고, 그룹의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R.E.N.E.W 2021'은 ▲핵심경쟁력 강화(Reinforce the Core) ▲글로벌·신성장동력 확장(Expansion of Global & New Biz) ▲금융플랫폼 혁신(No.1 Platform)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등 지속가능경영 선도(ESG Leadership) ▲인재 양성과 개방적·창의적 조직 구현(World class Talents & Culture) 등을 포함한 전략방향을 말한다.

아울러 이날 주총에서는 스튜어트 솔로몬·선우석호·최명희·정구환·김경호 등 5명의 사외이사가 재선임됐다. 이외에도 재무제표 및 이익배당 승인, 사외이사 선임,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 이사보수 한도 승인 안건 등도 의결했다.

[비즈트리뷴=김민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