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F, 업계 최초 '친환경 포장 시스템' 도입..."ESG경영 본격화"
LF, 업계 최초 '친환경 포장 시스템' 도입..."ESG경영 본격화"
  • 윤소진 기자
  • 승인 2021.03.26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환경 포장 시스템 '카톤랩' 이미지 ㅣ CMC SRL 홈페이지 캡쳐
친환경 포장 시스템 '카톤랩' 이미지 ㅣ CMC 홈페이지 캡쳐

LF가 패션업계 최초로 '친환경 포장 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ESG 경영' 강화에 힘쓰고 있다.

LF는 "오는 7월부터 공식 온라인쇼핑몰인 LF몰을 비롯한 전 브랜드의 포장 박스 제작에 친환경 포장 시스템인 ‘카톤랩(CartonWrap)’을 도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카톤랩은 이탈리아 물류 패키징 솔루션 기업 CMC SRL社에서 개발, 이미 미국, 유럽 등 선진국에서는 다수의 유통·소비재 기업들이 채택하고 있는 친환경 패키징 솔루션이다.

친환경 포장 시스템 카톤랩은 제품 포장 과정 전반을 자동화하고 포장 폐기물 배출량을 획기적으로 줄여주는 것이 특징이다. 제품을 투입구에 넣으면 제품 크기에 맞춰 박스가 제작된 후 포장, 운송장 부착까지의 모든 과정이 자동으로 진행된다. 규격화되어 있는 기존 박스 대신 지갑, 가방, 코트 등 수 천 여가지 종류의 제품들을 스캔 한 후 각각의 제품의 특성과 크기에 맞춤화된 형태로 제작된 박스를 포장하게 된다.

이 때문에 박스와 박스를 포장하기 위해 사용되는 OPP 테이프의 양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또 기존 규격화된 박스를 사용하는 경우 물품 포장 과정에서 박스의 빈공간을 채워넣기 위해 사용했던 스티로폼, 에어백 등 포장 완충재를 전혀 사용할 필요가 없게 된다.

LF는 친환경 포장 시스템인 ‘카톤랩’ 도입 후 연간 약 25%(410톤)의 포장 박스와 약 90%(0.2톤)의 OPP 테이프 절감 효과를 거둘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특히, 지금껏 니트, 티셔츠 등 일부 부피가 작은 상품 포장을 위해 부득이 사용해왔던 비닐(연간 약 66톤)을 더 이상 사용할 필요가 없게 되고, 또 최근 환경오염의 주 원인으로 대두되고 있는 포장 완충재의 오남용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게 되는 등 ‘카톤랩’ 도입을 통해 환경 보호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용 LF 물류혁신실장은 “글로벌 유통 기업들도 적극 활용하고 있는 검증된 친환경 포장 솔루션을 도입함으로써 포장 폐기물 배출량을 획기적인 수준으로 절감할 수 있을 것”이라며 “LF는 앞으로도 온라인 소비의 일상화로 발생하는 반(反)환경적 요소를 최소화하기 위해 물류 혁신 방안을 지속적으로 연구해 환경적 가치를 실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LF는 지속 가능한 자연환경 조성에 기여하기 위해 소재 혁신을 통한 친환경 경영을 지속해서 실천했다. 2019년 비건 뷰티 브랜드 '아떼'를 론칭하며 프랑스 비건 인증 기관 ‘이브(EVE)'로부터 인증 받은 친환경 화장품을 선보였으며, 헤지스, 닥스, 앳코너, 질스튜어트뉴욕 등 다양한 브랜드를 통해 재활용 나일론 원사, 재활용 가죽 등 친환경 소재를 사용한 제품 라인을 대폭 확대하고 있다.

또한 2015년부터는 업계 최초로 ‘성과보상위원회’ 설치, 운영하며 투명한 책임 경영의 토대를 마련해왔다.

LF 관계자는 "과반수 이상의 사외이사로 구성된 ‘성과보상위원회’를 통해, 대표이사를 비롯한 주요 임원의 성과급 규모를 객관적으로 책정하고 차기년도 사업 목표의 적정성을 심의하는 제도적 장치를 선제적으로 마련하는 등 투명한 책임경영이 이루어질 수 있는 시스템을 발전시켜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친환경 포장 시스템 도입을 계기로 기업 운영의 핵심 가치를 ‘ESG(환경·사회적 가치·지배구조)’ 중심으로 본격적으로 개편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비즈트리뷴=윤소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