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총-동국제강] 장세욱 부회장 "내실 있는 중강기업 되겠다"
[주총-동국제강] 장세욱 부회장 "내실 있는 중강기업 되겠다"
  • 이기정 기자
  • 승인 2021.03.26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동국제강
사진=동국제강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이 "외형보다는 내실 있는 중강(中强)기업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장 부회장은 26일 서울 수하동 페럼타워에서 열린 제 67기 주주총회에서 "지속적 성장을 통해 100년 기업의 기반을 구축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동국제강은 주총에서 최근 5년간 경영 환경 및 성과, 작년 경영 실적, 미래 경쟁력 구축 방안 등에 대해 설명하는 자리를 가졌다.

장세욱 부회장은 영업보고에서 “코로나19의 경제위기로 세계 철강산업이 침체기를 겪고 있는 가운데, 동국제강은 최근 10년래 가장 높은 영업이익을 달성했고, 당기순이익은 3년만에 흑자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이어 "본원의 철강 사업에 집중과 수익 극대화 경영활동의 결과, 외형은 다소 줄었지만 높은 수익성과 재무구조가 탄탄한 ‘중강(中强)기업’으로 거듭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장 부회장은 신용등급 A등급 회복을 향후 목표로 제시했다. 특히, ▲수익성 위주 영업 및 생산 지속 ▲재무 건전성 강화 ▲성장 모멘텀 구축 등을 비전으로 소개했다.

장 부회장은 “부채비율과 차입금 축소를 지속해 신용등급 A로의 회복을 장기 목표로 추구하고, 대외신인도를 개선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2021년을 ESG경영의 원년으로 삼고, 환경안전 관련 투자를 확대하는 동시에 사회 공헌활동과 노사화합문화를 계속 발전시켜 100년 기업의 미래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국제강은 이날 주총에서  2020년 재무제표를 승인하고, 사내이사로 김연극 사장, 최원찬 전무를 재선임했다. 사외이사로는 주상철, 민동준, 남동국, 김용상, 이종원씨를 재선임하는 등 6개 안건 모두를 승인 받았다. 또한, 주당 200원의 현금 배당을 최종 승인했다. 

[비즈트리뷴=이기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