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림P&P, 펄프 옷걸이 개발..."환경문제해결 기대"
무림P&P, 펄프 옷걸이 개발..."환경문제해결 기대"
  • 이서련 기자
  • 승인 2021.03.11 2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환경 펄프로 만든 에코 옷걸이가 의류매장(코오롱스포츠 한남 플래그십 스토어)에 사용되고 있다.ㅣ무림P&P

국내 펄프∙제지 전문기업 무림P&P(대표 이도균)가 종이의 주 원료인 펄프로 친환경 에코 옷걸이를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펄프 옷걸이는 친환경 바이오매스 원료인 펄프로 대체 제작한 에코 플라스틱으로, 국내 아웃도어 브랜드인 코오롱스포츠와 공동 개발했다. 기존 석유계 플라스틱을 사용한 옷걸이는 환경 오염 및 폐기물 대란의 주범으로 인식돼 왔다.

펄프를 재활용 수지에 활용해 만든 이번 옷걸이는 일반 플라스틱 옷걸이에 비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이며 자원순환정책에 부합한 친환경 옷걸이다. 일반 플라스틱 옷걸이 원료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약 1470g CO²/kg) 대비 약 25%까지 절감할 수 있으며, 디자인적 활용도를 높여 가치를 더하는 업사이클링 제품으로도 각광받을 것으로 보인다.

실제 관련 학계에서는 생분해가 가능한 친환경 소재 ‘펄프’를 기존 플라스틱 대체재로 사용해 각종 일회용제품이나 생활용품 등에 적용한다면, 기존 석유계 플라스틱 사용에 따른 환경문제를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측해 왔다. 

코오롱스포츠는 이 펄프 옷걸이를 한남 플래그십 스토어에 비치하고 있으며, 순차적으로 다른 매장에도 확대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한남 플래그십 스토어에는 바이오 플라스틱을 사용한 친환경 마네킹도 비치돼 있는데, 이는 기존 섬유강화 플라스틱(FRP)이 아닌 무림P&P의 펄프와 톱밥을 적용한 바이오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져 생분해가 가능하다. 

무림P&P 관계자는 "회사는 칫솔, 용기 캡 등 기존 일반 플라스틱에 펄프 등 친환경 소재를 절반 가까이 대체 적용할 수 있는 방안을 연구하는 등 신성장 동력 확보에 나서고 있다"며 "바이오 플라스틱 제품들은 다양한 산업분야에 적용가능해, 그린뉴딜 정책과 발맞춰 탄소배출량 저감과 업사이클링 가치를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비즈트리뷴=이서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