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계열사, 여성·벤처사업가 사외이사 선임..."지배구조(G) 선진화"
한화 계열사, 여성·벤처사업가 사외이사 선임..."지배구조(G) 선진화"
  • 이서련 기자
  • 승인 2021.03.10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그룹 주요 계열사에서 성별·나이에 상관없이 전문성을 갖춘 사외이사들을 선임해 이사회 독립성과 자율성을 높이고, 지배구조 선진화에 나서고 있다.

10일 한화그룹에 따르면 ㈜한화,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생명, 한화투자증권 등은 여성 사외이사를 선임한다.

㈜한화는 지난달 26일 이사회에서 박상미 한국외국어대학교 국제학부 교수를 사외이사로 추천했다. 한국외국어대학교 국제지역대학원 원장,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심사기구 의장 등을 역임한 박상미 교수의 경험이 글로벌 사업 확장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기대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오는 29일 김현진 서울대학교 항공우주공학과 교수, 이선희 성균관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등 2명의 여성 사외이사를 선임할 예정이다. 김현진 교수는 비행체 유도제어기술, 자율비행시스템 지능화, 로봇·자율주행 관련 기술 등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사업영역 전반에 걸쳐 전문성을 갖췄다. 이선희 교수는 법원, 법무법인, 정부기관 위원 등을 두루 경험한 공정거래 분야 전문가다. 

한화그룹은 이러한 전문성이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ESG 경영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화그룹 본사 사옥 전경ㅣ한화

한화생명은 지난 2월 19일 이사회에서 이인실 서강대학교 경제대학원 교수를 사외이사로 추천했다. 통계청장, 한국경제학회 회장 등을 역임한 경제분야의 전문가다.

한화투자증권은 지난 9일 이사회를 개최, 선우혜정 한국방송통신대학교 경영학과 교수를 사외이사로 추천했다. 선우혜정 교수는 미국 공인회계사로 회계감사, 기업 지배구조, 신용평가 분야의 전문가로 꼽힌다.

지난해 이미 여성 사외이사를 선임한 바 있는 한화솔루션은 올해 40대의 젊은 벤처 사업가인 이한주 베스핀글로벌 대표이사를 사외이사로 새롭게 추천했다. 이 대표이사는 다수의 성공적인 글로벌 창업과 스타트업 투자 경험을 바탕으로 한화솔루션의 IT기반 에너지 신사업 추진 방향에 조언하는 역할을 할 예정이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김승연 회장의 지속가능한 경영에 대한 의지에 따라 지배구조 선진화를 위해 노력 중"이라며 "그룹 내부 출신 사외이사 배제, 사외이사 중심의 감사위원회 구성, 사외이사 구성의 다양성 제고 등을 통해 이사회 운영의 독립성과 자율성을 제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올해 들어 성별과 나이에 관계없이 전문성을 갖춘 사외이사들을 선임해 이사회 운영의 독립성과 자율성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올초 신년사에서 "책임있는 사회 구성원으로서 위기 극복에 앞장서고 지속가능경영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이끄는 ‘가장 한화다운 길’을 걸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비즈트리뷴=이서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