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코로나19 '해외 신속 지원팀' 운영
신한은행, 코로나19 '해외 신속 지원팀' 운영
  • 김현경 기자
  • 승인 2020.03.12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은행은 코로나19의 전세계적 확산으로 국가간 이동이 제한됨에 따라 해외 진출 국내 기업을 위한 '해외 신속 지원팀'을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해외 신속 지원팀은 신한은행 글로벌 네트워크 20개국의 해외 주재원 중심으로 구성된다. 본점 글로벌사업본부와 함께 해외 진출 국내 기업의 금융 애로사항과 교민 불편사항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주요 지원 사항으로는 ▲자금결제 지연 등 금융문제 발생시 해결방안 상담 및 안내 ▲현지 출장 불가로 업무 제한시 신한은행 글로벌 네트워크 활용 지원 ▲기업과 교민을 위한 지역사회 봉사활동 등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해외로 진출한 국내 기업의 어려움을 보고 신한은행이 지원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고민했다"며 "어려울 때 일수록 서로 힘을 모으면 반드시 극복할 수 있다는 생각으로 앞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비즈트리뷴=김현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