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수도권 청약경쟁률 상위 10곳 중 9곳 '역세권 아파트'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수도권 청약경쟁률 상위 10곳 중 9곳 '역세권 아파트'

기사입력 2018.12.07 10:02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비즈트리뷴=구동환 기자] 정부의 잇따른 부동산 규제로 부동산시장이 불확실성이 커진 가운데 신규 분양에서 역세권 단지는 여전히 많은 수요가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올해 분양한 아파트(공공, 임대제외) 중 수도권 청약경쟁률 상위 10곳 중 9곳이 역세권 아파트로 조사됐다. 1위는 동탄역 유림 노르웨이 숲으로 총 206 가구 모집에 38029건이 접수돼 184.61대 1을 기록했으며, 동탄역 금성백조예미지 3차로 106대 1로 1의 청약경쟁률로 2위를 차지했다.

 

수도권 청약경쟁률.JPG

 

두 단지 모두 인근에는 수서발 고속철도(SRT)와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예정), 인덕원선(예정) 등이 지나는 동탄역 복합환승센터가 위치해 있다. 3위는 미사역 파라곤으로 지하철 5호선 연장 역인 미사역이 지어질 예정이다. 7위를 차지한 의왕더샵캐슬은 현재 역세권 단지는 아니지만 인덕원~동탄 복선전철이 계획돼 있어 향후 역세권 단지로 거듭나게 된다.

 

주택시장에서 역세권 여부는 집값을 좌우하는 주요 요소로 꼽힌다. 역세권 단지는 주변의 상권 발달로 주거 편의성이 우수하고, 불황기에도 환금성이 강해 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기 때문이다. 최근 사회 전반적으로 불고 있는 워라밸 열풍으로 빠르고 편리하게 출퇴근이 가능한 역세권 단지의 인기는 더욱 높아지고 있다.

 

게다가 주택시장을 압박하는 각종 규제로 똘똘한 한 채 선호현상이 뚜렷해지고 있어 역세권 신규 아파트 청약 쏠림 현상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인기 속에서 연말에도 역세권 아파트의 분양은 이어질 전망이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연말까지 수도권에서 1만4850가구(일반 가구 기준)가 분양될 예정이다. 이중 역세권 단지는 3760가구로 전체가구수의 25%에 달한다.

 

SK건설은 서울시 은평구 수색동 30-2 수색9 재정비촉진구역을 재개발하는 ‘DMC SK 뷰 (DMC SK VIEW)’를 분양한다. 단지는 지하철6호선·공항철도·경의중앙선 환승역인 디지털미디어시티역와 인접하고 경의중앙선 수색역, 6호선 증산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는 트리플 역세권 입지를 갖추고 있다. 증산초〮중,수색초 연서중, 상신중, 숭실고 등이 인접하고 이마트 수색점, 홈플러스 상암점, 이마트 수색점, 신촌 현대백화점 등 대형 편의시설이 가깝다. 증산체육공원, 불광천, 수색산, 노을공원, 월드컵공원, 하늘공원, 난지한강공원 등 대규모공원이 많아 도심에서는 보기 힘든 숲세권 단지다. ‘DMC SK 뷰’는 전용면적 38~112㎡, 총 753가구 규모로 조성되며, 이중 250가구가 일반 분양된다.

 

포스코건설은 경기도 의정부시 가능2구역을 재개발하는 ‘더샵 파크에비뉴’를 분양할 예정이다. 의정부 경전철(의정부시청역, 흥선역)이 도보로 이용 가능하다. 북한산 국립공원과 북한산 둘레길, 직동공원 백석천 등의 녹지공간과 접하고 있어 주거환경이 쾌적하다. 지하 2층~지상 최고 26층 5개동, 총 420가구 규모로, 이 중 전용면적 39~97㎡ 317가구가 일반분양 된다.

 

대우건설과 GS건설은 경기도 수원시 고등동 270-7번지 일원에 위치한 ‘수원역 푸르지오 자이’를 12월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철 1호선, 분당선 수원역을 도보로 이용 가능하다. 59~101㎡ 총 4086가구 중 749가구가 일반분양 된다.

 

GS건설과 경기도시공사는 경기도 남양주시 다산신도시 진건지구 B3블록에 ‘다산신도시 자연 &자이’를 분양한다. 단지는 약 300m 거리에 지하철 8호선 연장선 다산역(가칭)이 2023년 완공예정에 있다. 다산초·중·고가 도보권에 있고 단지인근에 초등학교 계획부지가 있어 교육 환경이 우수하다. 이 단지는 지하 2층, 지상 28~29층 총 7개동 전용면적 74~84㎡ 총 878 가구로 이뤄졌다.

 

GS건설과 현대산업개발은 안양시 동안구 비산1동 515-2 일대 임곡3지구 재개발로 ‘비산 자이아이파크’를 12월 선보인다. 총 2637가구이며, 전용면적 39~102㎡ 1073가구가 일반 분양 물량이다. 단지는 지하철 1호선 안앙역을 도보로 이용 가능하며, 2026년 개통 예정인 월곶~판교선 안양역(신설) 역세권 단지로 향후 교통환경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권일 부동산인포 팀장은 “역세권 아파트는 준공 후에도 수요가 두터워 비역세권 단지들보다 좋은 가격을 형성한다”며 “분양시장에서도 이러한 가치를 인정받아 역세권 단지들에 대한 청약자들의 관심이 높다”고 말했다.

[구동환 기자 9dhdh@biztribune,co,kr]
<저작권자ⓒ비즈트리뷴 & www.biztribun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92548
 
 
 
 
 
㈜비즈니스트리뷴(www.biztribune.co.kr)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서울 아03021 ㅣ 등록일자 2014년 2월 25일
제호 : 비즈트리뷴 | 발행일자 2013년 12월 1일 | 발행인 이규석 ㅣ 편집인 이규석 ㅣ 공동대표 반병희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4길 9,  삼보빌딩 7층 706
전화 (02)783-9666  팩스 (02)782 -9666  biztribune@biztribune.co.kr 
청소년보호책임자 배두열 ㅣ 인터넷신문위원회 기사 및 광고부문 자율규약 준수 서약(제 152호)
Copyright ⓒ biztribune All right reserved.
비즈트리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