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침체된 증시에 증권사 3분기 실적 '우울'…4분기 전망도 '흐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침체된 증시에 증권사 3분기 실적 '우울'…4분기 전망도 '흐림'

3Q 순익 10~45% 줄어, 4Q 시장 악화에 IPO 수요 줄듯
기사입력 2018.11.02 11:07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비즈트리뷴=김한주 기자] 주식시장이 침체기를 겪으면서 거래대금이 줄어 증권사들의 올해 3분기 순이익이 전 분기보다 크게 감소했다.
 
2일 현재 금융지주 계열사를 중심으로 실적이 발표된 가운데, NH투자증권, KB증권, 신한금융투자, 하나금융투자 4개사의 3분기 순이익이 전 분기보다 적게는 10%, 많게는 45%까지 줄었다.
 
KakaoTalk_20181102_114249092.jpg
<그래픽=김용지 기자>

 

NH투자증권의 잠정 3분기 순이익은 전 분기보다 9.6% 감소한 1056억원으로, 4개사 중 가장 적게 감소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865억원)보다는 22% 증가했다. NH투자증권 측은 "삼성 서초사옥과 강남 N타워 리츠 총액 인수 등 대형 딜을 완료했다"며 "IB 중심으로 시장 변수 악화를 방어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KB증권의 3분기 순이익은 584억원으로 지난해보다는 92.1% 증가했지만, 전 분기(740억원)와 비교해 21.1% 감소했다. 하나금융투자도 전 분기(646억원)보다 45.1% 감소한 355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344억원)와 비교해서는 3.2% 늘어나는데 그쳤다.
 
증권가의 3분기 실적은 시장 변수의 악화로 브로커리지 수익을 중심으로 크게 떨어졌다. 지난 7월에는 유가증권시장 내 증권업종지수가 6.3% 하락하는 등 부진도 겪었다.
 
상반기에는 전반적으로 자산관리(WM) 부문이 수익을 이끌었지만, 하반기에는 이 부분 마저도 주춤할 것이라는 예상이다. 일 평균 거래대금이 전분기 대비 33% 감소한 것과 증시 악재도 한 몫 거들었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증권 이익.jpg
증권사 3분기 순이익 <자료=각 사 홈페이지 및 보고서>
 

 

특히 신한금융투자는 3분기 순이익이 473억원으로 전 분기(858억원)보다 44.9% 감소했고, 지난해(634억원)보다는 25.4% 떨어지며 부진한 실적을 보였다. 신한금융투자 관계자는 "장이 안 좋아 기존 나왔던 브로커리지 수익(수수료 수익)이 감소했기 때문"이라면서 "당장의 손익보다 글로벌이나 디지털 산업 부문 같은 향후 미래 먹거리에 주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남석 KB증권 애널리스트는 증권사들의 3분기 실적에 대해 "거래대금이 2분기 대비 30% 넘게 떨어졌다"며 "증시가 불확실해지면서 트레이딩 부문이 부진해질 것으로 추측된 것이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3분기에 이어 증권사들의 4분기 실적도 부진할 것이라는 우울한 전망도 나온다. 4분기는 계절적으로 브로커리지 수익이 부진할뿐만 아니라 IB와 관련해 큰 거래들도 부재한 경우가 많아서다. 또 시장 환경에 따라 기업상장(IPO) 수요가 결정되는데 증시 악화로 IB 관련 이익이 크게 증가하기는 어렵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전문가들의 증권사별 순이익 평균 예상치(컨센서스)는 미래에셋대우가 1257억원(전 분기 대비 19.2% 감소), 한국금융지주가 1062억원(전 분기 대비 19.9% 감소), 삼성증권이 722억원(전 분기 대비 28% 감소)이다. 메리츠종금증권은 888억원(전 분기 대비 17% 감소), 키움증권은 602억원(전 분기 대비 24% 감소)으로 예상된다. 이들 역시 브로커리지 수익의 감소와 주가연계증권(ELS) 조기 상환에 따른 실적이 줄어들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IB 부문에서 상대적인 이득을 볼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삼성증권은 IB 부문에서 수익을 낼 것으로 예상된다. 프랑스 덩케르크 LNG터미널 지분 39%를 8500억원에 인수했으며 4분기에도 해외 인프라 등 대체 투자 거래가 이어질 예정이다. 메리츠종금증권은 수탁수수료 수익은 줄지만, 수탁수수료가 차지하는 비중이 순영업수익 내에서 10% 수준으로 낮아 상대적으로 수탁수수료 부문의 수익 감소가 적을 것이란 분석이다. 또 지난 2016년에 도입된 영업용순자본(NCR) 제도로 IB 투자 범위가 확대된 상황이어서 지속적으로 IB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다. 4분기에는 여의도 사옥 두 체 매각도 계획 중에 있다.

<저작권자ⓒ비즈트리뷴 & www.biztribun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8416
 
 
 
 
 
㈜비즈니스트리뷴(www.biztribune.co.kr)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서울 아03021 ㅣ 등록일자 2014년 2월 25일
제호 : 비즈트리뷴 | 발행일자 2013년 12월 1일 | 발행인 이규석 ㅣ 편집인 이규석 ㅣ 공동대표 반병희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4길 9,  삼보빌딩 7층 706
전화 (02)783-9666  팩스 (02)782 -9666  biztribune@biztribune.co.kr 
청소년보호책임자 배두열 ㅣ 인터넷신문위원회 기사 및 광고부문 자율규약 준수 서약(제 152호)
Copyright ⓒ biztribune All right reserved.
비즈트리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