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메조미디어, 美∙中 주요 디지털 마케팅 매체사 제휴…글로벌 진출 박차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메조미디어, 美∙中 주요 디지털 마케팅 매체사 제휴…글로벌 진출 박차

기사입력 2018.06.28 13:5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제목 없음.jpg

 

[비즈트리뷴=김려흔 기자] 디지털 마케팅 솔루션 기업 메조미디어(대표 이성학)가 미국 3대 종합통신사 중 하나인 버라이즌 (Verizon)  산하 디지털 미디어 & 테크놀로지 기업 ‘오스(Oath)’ 및 중국 최대 디지털 마케팅사 아이클릭(iClick)과 제휴를 맺고 글로벌 광고 시장 진출을 본격화 한다고 28일 밝혔다.

 
국내에서 ‘오스’와 ‘아이클릭’ 두 글로벌 디지털 마케팅사와 동시에 제휴를 맺은 기업은 메조미디어가 유일하다.
 
메조미디어는 이번 파트너십으로 미국, 중국을 포함한 전세계를 아우르는 매체 확보와 글로벌 광고 집행∙운영 경쟁력을 극대화해 국내 광고주의 성공적 해외 진출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오스는 ▲야후(Yahoo) ▲아메리카온라인(AOL) ▲허핑턴포스트(HuffPost) ▲글로벌 주요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블로그(Autoblog) 등 전세계적으로 사용률이 높고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미디어 20여개 매체를 통해 전 세계 10억명의 인구에게 광고 도달 가능한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중국 최대 디지털 마케팅사인 아이클릭(iClick)은 중국∙홍콩 인터넷 인구 90%에 도달할 수 있는 마케팅 플랫폼으로 가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는 중국 인터넷정보센터(CNNIC)가 지난해 6월 발표한 ‘제 40차 중국 인터넷 발전 상황 통계 보고’에 인용된 중국 인터넷 인구 7억5100만명을 기준으로 약 6억8000만명에게 노출되는 셈이다.        
 
또한 아이클릭은 중국 IT 기업 텐센트(Tencent)의 프리미엄 파트너사로서 지난해 말 기준 월간 이용자 수(MAU) 10억명을 돌파한 중국의 대표 메신저 위챗(WeChat)과 큐큐(QQ) 등 텐센트가 보유한 매체에 ▲프리미엄 타게팅 ▲효율 높은 광고 지면 우선 노출 ▲커뮤니케이션 절차 최소화 등의 권한을 가진 것이 강점이다.
 
메조미디어는 국∙내외 광고주의 성공적 캠페인 집행을 위해 ▲영어, 중국, 일본어 등 언어권별 전담 인력 배치 ▲글로벌 광고 전담 팀 구성 ▲국∙내외 광고주 대상 캠페인 기획-제작을 아우르는 ‘원스톱 서비스’ 등 글로벌 광고 경쟁력 강화에 집중해 국내∙외 유수의 광고주가 진행하는 글로벌 캠페인에서 잇달아 성과를 낸 바 있다.
 
김진규 메조미디어 상무는 “디지털 시장의 확대로 국가간 경계가 허물어지면서 최근 다양한 국가를 대상으로 한 디지털 광고 집행을 원하는 광고주들이 증가하고 있다”며 “글로벌 광고 역량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해외 주요 디지털 마케팅 및 매체사와 파트너십을 늘려 광고주가 최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메조미디어는 지난 1999년 4월에 설립돼 국내 디지털 미디어 산업을 선도해온 국내 대표 통합 디지털 마케팅 기업이다. 디지털 미디어 광고 판매대행, 통합 미디어 광고 서비스, 애드네트워크 등 디지털 마케팅 전반에 걸쳐 전문화된 서비스와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한다.

 

[김려흔 기자 eerh9@biztribune.co.kr]
<저작권자ⓒ비즈트리뷴 & www.biztribun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34084
 
 
 
 
 
㈜비즈니스트리뷴(www.biztribune.co.kr)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서울 아03021 ㅣ 등록일자 2014년 2월 25일
제호 : 비즈트리뷴 | 발행일자 2013년 12월 1일 | 발행인 이규석 ㅣ 편집인 이규석 ㅣ 공동대표 반병희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4길 9,  삼보빌딩 7층 706
전화 (02)783-9666  팩스 (02)782 -9666  biztribune@biztribune.co.kr 
청소년보호책임자 배두열 ㅣ 인터넷신문위원회 기사 및 광고부문 자율규약 준수 서약(제 152호)
Copyright ⓒ biztribune All right reserved.
비즈트리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