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5G 주파수 전쟁] LG유플러스의 고민…최저가냐 성장동력이냐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5G 주파수 전쟁] LG유플러스의 고민…최저가냐 성장동력이냐

기사입력 2018.06.14 14:42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비즈트리뷴=권안나 기자] 이동통신사들의 올해 최대 이슈 중 하나인 '5G 주파수 경매'를 하루 앞두고 만년 꼴찌 사업자인 LG유플러스가 어떤 선택을 내릴지에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동안 후발주자로서 정부 등에 비대칭적인 규제 혜택을 받으며 성장해 온 LG유플러스가 자발적으로 공격적인 '투자'에 나설지와 이에 따른 총알이 장전돼 있는지가 관건이다.

 

이번 5G 주파수 경매에 이통 3사의 관심사는 '꿈의 주파수'라고 불리는 3.5㎓(기가헤르츠) 대역이다. 5G 전국망을 구축하는데 유리한 주파수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번 경매의 관건은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가 3.5㎓ 대역의 주파수를 얼마나 가져가는지가 될 것으로 보인다.

  
1위 사업자인 SK텔레콤의 경우 자금이 얼마가 들어가더라도 3.5㎓ 대역의 최대치인 100㎒(메가헤르츠)폭을 확보하겠다는 의지가 확고하다. KT 역시 "언제까지 1위 사업자가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냐"며 '5G'에 대한 자신감을 보이고 있어, 100㎒폭 확보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 만년 꼴찌인 LG유플러스가 남은 80㎒폭을 조용히 가져갈지, 아니면 그 이상을 써내 경쟁사들과의 대결 구도를 이어갈지에 따라 이동통신 3사의 치열한 수 싸움이 전개될 분위기다.

 
5G l 블룸버그.jpg
<사진=블룸버그>

 


14일 정부와 관련 업계에 따르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15일 오전 9시부터 경기 성남시 분당에 위치한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에서 '5G 주파수' 경매를 실시한다. 경매방식은 10㎒ 단위의 블록을 조합해 입찰하는 ‘클락 경매’로, 1단계에서 주파수 양 · 2단계에서 주파수 위치를 결정한다.
 
1단계 경매에서는 오름입찰 방식으로 각사가 요구하는 블록 개수의 총량이 정부가 경매에 내놓은 주파수 총량에 맞을 때까지 라운드가 거듭되며 1%이내의 증분으로 경매가가 올라간다. 최대 50라운드까지 진행되며 2라운드부터는 블록 갯수를 낮출 의향이 있는 업체가 있을 경우 '금액선택입찰'이 가능하다. 만약 50라운드가 진행돼도 입찰이 마감되지 않으면 단 한 라운드의 밀봉입찰로 각사가 써낸 가격에 따라 최종 결과를 결정한다.

이번 경매에는 3.5㎓대역 280㎒폭, 28㎓대역 2400㎒폭 등 총 2680㎒폭이 매물로 나온다. 이통사들의 관심이 집중된 3.5㎓대역에서 가능한 시나리오는 3사가 10개-10개-8개 또는 10개-9개-9개로 블록을 나눠갖는 두 가지가 유력하게 거론된다.

업계에서는 SK텔레콤의 경우 풍부한 자금력을 바탕으로 대역폭 최대 제한량인 10개에 대한 입찰을 끝까지 고수할 것으로 판단한다. SK텔레콤은 "가장 많은 가입자를 확보하고 있어 품질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일정량의 대역폭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해 온 만큼 최대치 확보에 총력을 다할 예정이다.

KT도 평창올림픽 공식 파트너사로 올림픽 기간 동안 '5G 시범망 구축'을 성공적으로 마무리짓고, 내년 3월 세계 최초 5G 상용화에 대한 의지를 피력해온 만큼, 10개 블록을 써낼 가능성이 높다. 김순용 KT 상무는 주파수할당 신청접수일에 “세계 최고, 최초의 5G 서비스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주파수를 확보할 것”이라며 원하는 대역 확보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앞선 '5G 주파수 경매방식 점검 토론회'에서도 "5G 가입자는 아직 아무도 없는 상황인데 왜 4G 가입자가 모두 5G 시대에도 그대로 갈 것이라고 생각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언급하는 등 5G에 대한 각별한 자신감을 표현하기도 했다. 다만 LG유플러스와 치열한 경쟁 양상이 이어질 경우 추가 할당을 염두에 두고 90㎒폭으로 선회할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점쳐진다.

이같은 상황에서 LG유플러스가 어떤 전략을 쓸지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선 LG유플러스에 남은 선택지는 '최저가'냐 '성장동력'이냐로 정리한다.

LG유플러스가 앞선 3번의 주파수 경매에서 모두 최저경쟁가 낙찰로 일명 '안정'을 택해 온 것으로 보아, 그동안의 전략을 그대로 유지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LG유플러스가 이번 5G 주파수 경매 1단계 1라운드에서 8개 블록을 적어낼 경우, 7584억원에 80㎒폭을 할당받을 수 있다. 이 경우 경쟁사들 역시 최저가에 원하는 대역폭을 확보할 수 있어 경매는 싱겁게 끝난다.   

다만 LG유플러스 지휘봉을 쥔 권영수 부회장이 5G시대에는 1등을 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만큼 공격 행보에 나서지 않겠냐는 분석도 나온다. 그는 “5G는 LG유플러스가 3등을 벗어날 수 있는 굉장한 기회”라며 “3등을 벗어나기 위해 환경변화가 있을 때 절호의 기회를 놓치지 않겠다"고 공표했다. 기존대로 '만연 3위'의 소극적인 전략을 취할 가능성은 적다는 게 일각의 시각이다.

아울러 LG유플러스가 'U+우리집IoT' 와 '드론 사업' 등을 비롯한 4차산업혁명 관련 신규 시장에서 우위를 선점하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이어가고 있는 만큼 공격 투자가 필요한 시점이라는 게 업계 전문가들의 시각이다.
 
문제는 LG유플러스의 자금확보다. 그룹 내에서 차지하는 입지가 그닥 높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재계4위인 LG그룹의 자금을 끌어올 수 있을지는 미지수이기 때문이다.   

만약 LG유플러스가 공격적으로 최대치인 100㎒나 그보다 낮은 90㎒를 고수한다면, KT가 90㎒로 대역폭 물량을 낮추기 전까지 출혈 경쟁이 이어질 전망이다. 50번째 라운드까지 경매가 이어질 경우 각사가 부담하는 비용은 3.5㎓대역에서만 조 단위를 넘어서게 된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경매 당일 권영수 부회장과 이혁주 최고재무책임자(CFO)가 참여한다"고 말했다. 이어 "전략은 참석자 이 외에는 아무도 모른다"며 "어떻게 될지는 지켜봐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안나 기자 kany872@biztribune.co.kr]
<저작권자ⓒ비즈트리뷴 & www.biztribun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비즈니스트리뷴(www.biztribune.co.kr)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서울 아03021 ㅣ 등록일자 2014년 2월 25일
제호 : 비즈트리뷴 | 발행일자 2013년 12월 1일 | 발행인 이규석 ㅣ 편집인 이규석 ㅣ 공동대표 반병희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4길 9,  삼보빌딩 7층 706
전화 (02)783-9666  팩스 (02)782 -9666  biztribune@biztribune.co.kr 
청소년보호책임자 배두열 ㅣ 인터넷신문위원회 기사 및 광고부문 자율규약 준수 서약(제 152호)
Copyright ⓒ biztribune All right reserved.
비즈트리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