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28년만에 총파업 위기…노조 "일방적 성과급 축소 반대"
현대해상, 28년만에 총파업 위기…노조 "일방적 성과급 축소 반대"
  • 김현경
  • 승인 2019.02.18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조 "개편안 전면 철회" vs 사측 "수정안 제시했지만 노조가 거부"

 

현대해상 노조.jpg
김병주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 현대해상화재보험지부장(왼쪽)은 18일 광화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사측이 사전 협의 없이 경영성과급을 일방적으로 삭감했다며 비판했다. <사진=김현경 기자>

[비즈트리뷴=김현경 기자] 경영성과급 축소 개편안을 둘러싸고 현대해상 노사 갈등이 최고조로 치닫고 있다. 사측이 사전 협의 없이 성과급을 일방적으로 삭감했다는 노조 측과 경영성과급은 임금이 아니므로 임금·단체협상 논의 대상이 아니라는 사측 입장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어 내홍 수습에 적잖은 진통이 예상된다.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 현대해상화재보험지부는 18일 광화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경영성과급이 최종 확정되는 주주총회까지 협상과 투쟁을 계속 이어갈 것이란 입장을 밝혔다. 현대해상 주총은 다음달 22일 열릴 예정이다.
 
총파업에 대해서는 '선협상 후투쟁' 방식을 유지하겠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지만, 사측과의 합의가 원만하게 이뤄지지 않을 경우 '28년 만의 총파업'까지 검토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날 김병주 현대해상 노조지부장은 "사측이 아무런 사전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성과금을 삭감하겠다고 통보했다"며 "이는 노조를 무력화시켜 현대해상을 (노조 목소리가 작은) '삼성(화재)-DB(손보)화'하겠다는 의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현대해상 노사 갈등의 핵심 쟁점은 성과급 규모다.
 
사측은 2012년에 맞춰져 있는 경영성과급 지급 기준을 개편하는 방안을 지난해 4월부터 추진 중이다. 성과급 최소 지급(기본급 100%) 기준을 당기순이익 2000억원에서 2500억원으로 상향 조정하고, 성과급 최고 한도를 기존 700%에서 850%로 변경하는 내용이다.

사측은 2012년 이후 총자산과 실적 등이 꾸준히 개선되면서 성과급 규모가 최대 700%까지 확대된 탓에 비용 부담이 커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여기에 경기 부진과 업권 내 경쟁 격화, 새 국제회계기준(IFRS17) 도입 등 경영환경 변화에 따라 실적 저하가 현실화되고 있는 만큼 성과급을 축소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실제 지난해 현대해상의 당기순이익은 3735억2261만원으로 전년 대비 19.6% 감소했다.
 
반면, 노조 측은 성과급 규모와 상관없이 사측이 노사합의 관행을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성과급 기준을 변경하려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김 지부장은 "회사는 경영성과급이 임금이 아니므로 임단협 논의 대상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다"며 "하지만 경영성과급은 1994년부터 2017년까지 매년 노사합의를 통해 지급된 관행적 성격의 '임금'인데 그동안의 노사합의 관행을 깨뜨리고 회사가 일방적으로 경영성과급 기준을 변경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임금 개악을 막지 못하면 향후 사측은 성과차등연봉 도입 등 지속적으로 노동 조건 개악을 시도할 것"이라며 투쟁의 이유를 밝혔다.
 
노조는 사측의 경영성과급 지급 개편안에 대해 전면 철회하고, 새로운 경영성과급 지급 기준을 정해 임단협 협약 사항에 포함시킬 것을 주장하고 있다.
 
반면, 사측은 경영성과급 지급 개편안에 대한 수정안을 마련하겠다고 노조측에 건의했지만, 오히려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주장한다.

 

현대해상 관계자는 "2012년 기준을 계속 가져오면서 2017년처럼 사상 최대 실적이 났을 때에는 경영성과급을 700%까지 받기도 했다"며 "그 기준을 그대로 놔두면 계속 700%까지 받게 되니까 성과급 잔치라는 논란이 있을 수 있으니 회사의 체격이 커진 만큼 그에 맞는 새로운 변경안을 공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노조에서 경영성과급 변경안을 철회하지 않으면 임단협을 진행하지 않겠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아서 최근 사측에서 수정안을 제시하겠다고 입장을 바꿨지만, 그마저도 노조에서 거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노조 측은 "사측에 초과이익분배금(PS제도)을 도입하는 내용을 임단협에 넣자고 제시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다"고 반박했다. PS제도를 통해 당기순이익의 일정 부분을 경영성과급으로 지급하자는 게 노조의 입장이다. 
 
지난해 12월부터 천막농성을 이어오고 있는 노조는 오는 23일 오후 1시30분 광화문 광장에서 투쟁문화제를 개최할 계획이다. 이후 현대해상 주총 하루 전인 다음달 21일까지 조합원 총회와 총파업 결의대회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노사간 의견이 평행선을 달리고 있는 만큼 주총 전까지 원만하게 합의안을 마련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