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액기준 코픽스, 3년5개월만 최고 수준…신규취급액 코픽스 하락
잔액기준 코픽스, 3년5개월만 최고 수준…신규취급액 코픽스 하락
  • 김현경
  • 승인 2019.02.15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김현경 기자] 잔액 기준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금리가 3년 5개월만에 2%를 넘어섰다. 4개월째 오름세를 이어가던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0.05%포인트 하락했다.
 
은행연합회는 1월 기준 잔액 기준 코픽스가 2.01%를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전월 대비 0.02%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2015년 8월(2.03%) 이후 3년 5개월만에 최고 수준이다. 잔액 기준 코픽스는 2017년 9월 이후 꾸준히 오름세다.
 
반면,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금리는 1.99%로 0.05%포인트 내렸다. 지난해 8월 이후 꾸준히 오르다 5개월 만에 하락했다.
 
20191월코픽스.jpg
<자료제공=은행연합회>

 

코픽스는 은행권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의 기준이 된다. KB국민·신한·KEB하나·우리·IBK기업·NH농협·SC제일·한국씨티은행 등 국내 8개 은행이 조달한 수신상품 금리를 가중평균한 값이다. 은행이 실제 취급한 예·적금, 은행채 등 수신상품 금리가 인상되거나 인하될 때 이를 반영해 상승하거나 하락한다.
 
코픽스 금리가 변동됨에 따라 주담대 변동금리도 바뀔 전망이다. 잔액 기준 코픽스와 연동하는 주담대 변동금리는 상승하고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와 연동하면 하락할 전망이다.

은행연합회 관계자는 "잔액 기준 코픽스는 시장금리 변동이 서서히 반영되지만, 신규취급액 기준은 잔액 기준보다 시장금리 변동이 신속히 반영된다"며 "코픽스 연동 대출을 받을 경우 이런 특성을 충분히 이해한 후 선택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