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비리 의혹' 서울교통공사, 부패방지 시책 1등급?
'채용비리 의혹' 서울교통공사, 부패방지 시책 1등급?
  • 구동환
  • 승인 2019.02.07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구동환 기자] 채용 비리 의혹이 있었던 서울교통공사가 지난해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서울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는 지난달 31일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2018년도 부패방지 시책 평가'에서 서울시 투자·출연기관 중 유일하게 최우수 등급인 1등급을 받았다고 7일 밝혔다. 2017년 2등급에서 한 단계 상승한 것이다.

 

서울교통공사.jpg
서울교토공사 l 연합뉴스

 

부패방지 시책평가는 270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반부패 정책의 이행실적을 6개 영역에 걸쳐 평가하는 제도다.

 

공사측은 지하철 역사 내 반부패 캠페인과 구내식당 운영 투명성 강화가 높은 평가를 받은 것이라고 평가했다.

 

권익위는 지난해 10월 불거진 채용 비리 의혹과 무관하다는 의견이다. 애초에 채용 비리 의혹이 평가에 반영됐다고 설명했지만 설명 과정에서 착오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권익위 관계자는 "채용 비리 예방을 위한 인사채용 기준 개정이 완료되지 않아 일부 감점이 있었지만 정책 노력이 평가 대상인 만큼 비리 의혹 자체는 결과에 영향을 미치지 않은 것"이라고 답변했다.

 

교통공사는 지난해 12월 공개된 권익위의 '2018년도 청렴도 평가'에서는 전년보다 한 단계 상승한 3등급을 기록했다. 청렴도 평가에도 채용 비리 의혹 건은 반영되지 않았다.

 

청렴도 평가는 감사·수사·재판 과정에서 혐의가 확인돼야 감점이 된다. 채용 비리 의혹 건은 현재 감사원 감사가 진행 중이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지난해 채용 비리 의혹으로 논란에 휩싸인 상황에서도 청렴함을 검증받고 의미 있는 성과를 냈다"며 "앞으로도 청렴한 조직문화 확산과 제도 정착을 통해 시민에게 신뢰받는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